방통위, 페이스북·인스타그램도 이용자보호 평가대상 포함 검토
방통위, 페이스북·인스타그램도 이용자보호 평가대상 포함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 연합뉴스
페이스북 / 연합뉴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ocial Network Service)인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평가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욱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17일 "최근 SNS가 소통 창구가 아닌 특정 다수를 위한 커머스 창구로 진화하고 있는 만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도 내년부터 이용자보호 업무평가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방통위의 이용자보호 업무평가는 고객 불만을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되고 있다. 다만 법 위반에 따른 시정조치를 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자 스스로 자율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하도록 하기 위한 취지다.

최근 대형 글로벌 부가통신사업자인 구글(플레이스토어)과 애플(앱스토어)은 올해 처음 실시된 평가에서 800점 미만을 받아 '미흡' 등급을 받은 바 있으며, 방통위는 이러한 글로벌업체가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에 성실히 응하도록 하는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