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셔누X주헌, 美 뉴욕 휩쓴 유명 크루와 댄스배틀 화제
몬스타엑스 셔누X주헌, 美 뉴욕 휩쓴 유명 크루와 댄스배틀 화제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2.1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몬스타엑스 / 사진=한재훈,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 / 사진=한재훈,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보이그룹 몬스타엑스가 미국 뉴욕의 유명 댄스 크루와 지하철 댄스 배틀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아이하트라디오 공식 SNS 채널은 연말쇼 '징글볼'의 뉴욕 공연 백스테이지 영상이자 몬스타엑스와 뉴욕의 인기 댄스 크루인 'Waffle NYC'(와플 NYC)이 댄스 배틀을 함께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몬스타엑스는 뉴욕의 인기 댄스 크루인 'Waffle NYC'(와플 NYC)와 독특한 댄스 배틀을 펼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몬스타엑스는 'Waffle NYC'와 함께 지하철 모양으로 꾸며진 무대에서 각자의 장기를 드러낸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화려한 댄스 배틀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몬스타엑스에서는 멤버 셔누와 주헌이 대표로 나서 파워풀하면서도 매력적인 댄스 실력을 드러냈고, 'Waffle NYC'는 이에 맞서 공중제비 등 화려한 기교를 더한 댄스를 보여주며 장내를 뜨겁게 달궜다. 두 팀은 서로의 퍼포먼스에 열렬히 환호하며 경쟁을 즐겼다. 

해당 댄스 배틀은 '징글볼' 뉴욕 공연의 특별한 이벤트로, 몬스타엑스를 비롯해 카밀라 카베요, 칼리드 등 공연에 참여했던 유명 아티스트들이 함께 했다. 

댄스 배틀에 참여한 셔누와 주현은 즐거운 경험을 털어놓으며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셔누는 “정말 잠깐이었지만 너무 신났다”며 “그 순간 너무 몰입해 조금 흥분한 것 같아 쑥스럽지만, 오랜만에 이런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서 정말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주헌 역시 “지하철이라는 세트장에서의 댄스 배틀도 너무 신선하고 재밌었다”며 “무엇보다 뉴욕을 대표하는 댄스 크루 'Waffle NYC'의 매력적이고 창의적인 퍼포먼스에 깊은 감명을 받았고, 짧았지만 정말 즐거웠던 시간”라고 소감을 밝혔다. 

'Waffle NYC'는 뉴욕을 기반으로 한 댄스 팀으로, 뉴욕의 지하철에서 인상적인 퍼포먼스 선보이며 유명세를 탄 크루다. 지하철 퍼포먼스가 최근 각종 SNS 채널을 통해 소개되면서 미국 내에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매력적인 댄스 퍼포먼스로 눈길을 끈 몬스타엑스는 최근 미국 LA와 뉴욕을 포함해 미국 6개 도시를 아우르는 '징글볼'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K팝 그룹으로는 처음으로 해당 투어에 올랐고, 총 12만 여명의 현지 관객과 만나며 글로벌 아티스트로 다시금 발돋움했다.

한편 몬스타엑스(셔누. 원호. 기현. 민혁. 형원. 주헌. 아이엠)는 징글볼 투어 직후 '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에 참석해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 톱 10'과 '스타일 인 뮤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라 그 인기를 증명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