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안재모 측 "아버지 채무, 몰랐던 사안...원만히 협의 진행 중" (전문)
[공식입장] 안재모 측 "아버지 채무, 몰랐던 사안...원만히 협의 진행 중" (전문)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2.14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재모 / 사진=와이피플이엔티
안재모 / 사진=와이피플이엔티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배우 안재모가 부친의 채무와 관련해 "지금까지 몰랐던 사안.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털어놨다.

14일 안재모의 소속사 와이피플이엔티는 "안재모 씨 부친 관련 보도로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서 보도된 내용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와이피플이엔티는 "과거 안재모 씨 부친은 서부공업사 회사를 운영했고 극심한 경영난을 겪으면서 회사 회생을 위해 채무를 지게 돼 결국 1995년 회사 부도를 맞게 됐다. 부도 당시 채권자들의 어음, 수표 등 회사의 채무를 변제해 민, 형사적 해결을 했으나, 변제하는 과정에서 이번 대여금 반환에 대한 채무 변제가 유체동산에 가압류돼 집달관 집행이 이루어져서 가족들은 원만히 해결이 됐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사건 전후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고등학교 1학년이었던 안재모는 이후 상황을 모두 알지 못했고 집안의 열악한 경제 사정에 도움이 되고자 1996년 데뷔해 연예계 활동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안재보 측은 "부친과 몇 년간 연락이 끊긴 상태로 친척집에 기거하며 힘들게 학창시절을 보냈다. 때문에 안재모 씨와 형제분들은 모두 부모님의 지원 없이 장학금과 아르바이트로 학비를 마련해 학업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또 안재모는 '빚투'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가 그동안 안재모의 전 매니저와 연락을 시도했다는 것을 전혀 몰라 회피할 의도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현재는 채권 당사자의 아들 김 씨와 연락을 취해 원만히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3일 한 매체는 안재모의 부친이 90년대 중반 지인 A 씨에게 사업 자금 명목으로 3800만 원을 빌린 뒤 채무를 변제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A 씨는 재판 끝에 승소했지만 돈을 받을 수 없었고, 이로 인해 오랜 기간 고통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다음은 안재모 소속사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안재모씨 소속사 와이피플이엔티입니다.

먼저 안재모씨 부친 관련 보도로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어제(13일) 보도된 기사에 대한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과거 안재모씨 부친은 서부공업사 회사를 운영하였고 극심한 경영난을 겪으면서 회사회생을 위해 채무를 지게 되어 결국 1995년 회사 부도를 맞게 되었습니다. 부도당시 채권자들의 어음, 수표 등 회사의 채무를 변제하여 민,형사적 해결을 하였으나, 변제하는 과정에서 이번 대여금 반환에 대한 채무 변제가 유체동산에 가압류되어 집달관 집행이 이루어져서 원만히 해결이 되어졌다고 가족들은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고등학교 1학년 신분이었던 안재모씨는 이후 상황을 모두 알지 못했고 집안의 열악한 경제사정에 도움이 되고자 1996년 데뷔하여 연예계 활동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법적 처분을 받은 부친과 몇 년간 연락이 끊긴 상태로 친척집에 기거하며 힘들게 학창시절을 보냈습니다. 때문에 안재모씨와 형제분들은 모두 부모님의 어떤 지원도 없이 장학금과 아르바이트로 학비를 마련해 학업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그 후 2000년 즈음 부도당시 이후 남아있는 채무액을 알게 된 안재모씨와 형제분들이 어렵게 십시일반 모은 돈을 가지고 발행된 어음 및 부도수표를 회수하기 위해 채권자분들을 일일이 찾아다녔습니다. 부친을 대신해 채무변제에 노력했고 부친의 법적 처분이 마무리 되면서 안재모씨 본인은 부친 채무 관련 건이 모두 정리 되었다고 알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20여년이 흐른 최근까지 과거 채무건과 관련한 연락은 없었으며 이번 보도의 당사자분이 그동안 前 매니저를 통해 연락을 시도했다는 것 역시 안재모씨는 단 한 번도 접하지 못했던 것으로 거듭 확인되었습니다. 지금까지 몰랐던 사안이었을 뿐 회피할 의도는 전혀 없었음을 전합니다.

이에 안재모씨 측은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고자 채권당사자 이씨의 아들 김씨와 연락을 하였고 원만히 협의를 진행 중입니다. 확인 후 해결방안 모색에 적극 임할 것입니다.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으신 사건 당사자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이번 일을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안재모씨를 아껴주신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