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반대' 분신 택시기사 분향소 설치...택시단체 "무기한 천막농성 할 것"
'카풀 반대' 분신 택시기사 분향소 설치...택시단체 "무기한 천막농성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카카오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대하며 분신한 택시기사 최모씨(57)의 추모 분향소가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마련됐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는 12일, 국회 앞에서 추모식을 열고 "귀중한 생명을 불살라 불법 카풀사업에 항거한 최 열사를 추모하기 위해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날 추모식은 묵념과 추모사, 유서 낭독, 분향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열사 정신 계승해 카풀사업 척결하자", "불법 카풀 비호하는 청와대는 각성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전날 택시 단체들은 오는 20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전조직을 동원해 10만명 규모의 '끝장집회'를 열기로 결의했다. 카카오 카풀 시행에 반대하는 의미에서 카카오T 택시호출을 거부하는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의 소속 택시기사들에게 카카오T 앱 삭제·호출 거부 등의 방침을 전달할 계획이다.

지난 10일 50대 택시기사 최모씨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행에 반대한다는 유서를 남기고 자신의 택시 안에서 불을 질렀다. 최씨는 주변에 있던 경찰과 구조대에 의해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을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