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없다고 했는데..피부발진·진물·착색 등 헤나 피해사례 급증
'부작용' 없다고 했는데..피부발진·진물·착색 등 헤나 피해사례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나 / 사진=한국소비자원
헤나 / 사진=한국소비자원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최근 헤나 제품을 이용해 염색이나 문신을 했다가 피부가 검게 착색되는 등 피해를 본 사례가 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최근 3년동안 접수된 헤나 관련 위해사례가 총 108건이다. 올해에만 10월까지 62건에 이를 정도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품목별로는 '헤나 염모제' 105건(97.2%), '헤나 문신염료' 3건(2.8%)이다. 성별로는 여성이 98건(90.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연령대(연령 확인가능한 71건 대상)는 40대~50대 중장년층이 52건으로 전체의 73.2%다.

부작용으로는 피부 발진, 진물, 가려움, 착색 등 여러 증상이 복합적으로 발생했다. 최근 피부 착색이 전체 사례자의 59.3%(64건)에 이를 정도로 광범위하게 나타나 주목된다. 이 증상은 머리를 염색한 뒤 이마, 얼굴, 목 부위에 점차 진한 갈색 색소 침착이 나타나 검게 착색되는 현상이다. 수개월동안 지속되는 특징이 있다.

소비자원은 또 시중에 판매 중인 헤나 제품 10종(염모제 6종·문신염료 4종)의 표시·광고실태를 조사한 결과, 의학적 효능이 있거나 부작용이 전혀 없는 안전한 제품으로 소비자들이 오인할 우려가 있는 표현이 다수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염모제 6개 제품 가운데 3개는 ‘모발 성장 촉진’, ‘탈모 예방’ 등 의학적 효능이 있는 것으로 표현했고, 5개 제품은 ‘무독성’, ‘인체 무해’ 등의 표현을 사용해 부작용이 없는 안전한 제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었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규정에 의하면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제품에 '부작용이 전혀 없다'는 표현이 금지된다. 더불어 의학적 효능이 있는 것으로 표현하는 것도 금지된다. 

소비자원은 "헤나에 첨가되는 파라페닐렌디아민 등 화학물질뿐만 아니라 천연성분이라 할지라도 개인 체질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사용 전 반드시 피부 국소부위에 48시간 동안 패치테스트를 실시해 이상반응 유무를 확인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소비자들에게 사용 전 주의사항으로 "제품 전성분을 확인해 개인 체질별 알레르기 유발성분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과거에 이상이 없었더라도 체질 변화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매회 반드시 패치테스트를 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