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새 싱글 '느린우체통' 발매 기념 우체국과 특별한 콜라보
윤하, 새 싱글 '느린우체통' 발매 기념 우체국과 특별한 콜라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하 / 사진=우정사업본부
윤하 / 사진=우정사업본부

 

 

[루나글로벌스타] 가수 윤하가 새 싱글 발매를 앞두고 우체국과 연계하여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10일 오전 우정사업본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윤하의 새 싱글 ‘느린우체통’ 발매를 기념하는 우체국 프로모션 이벤트가 게재되어 이목이 집중됐다. 이번 이벤트는 현재 우정사업본부에서 운영하고 있는 느린우체통과 윤하의 새 싱글 콘셉트가 맞아 자연스레 성사됐다. 

실제 느린우체통은 빠른 것을 중요시 여기는 21세기에 기다림의 의미를 일깨워 주기 위해 추억을 기념할 장소에 설치한 우체통으로, 우체통이 위치한 곳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엽서나 직접 가져온 우편물에 사연을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6개월이나 1년 뒤 적어둔 주소로 배달된다. 

‘지금 곁에 있는 누군가가 내년 오늘에도 함께 했으면 좋겠다’는 의미를 담은 윤하의 신곡과도 의미를 같이하며 연말을 맞이하여 따뜻한 특별한 콜라보 이벤트로 탄생했다. 특히 ‘느린우체통’ 발매를 기념하여 윤하 기념우표와 엽서도 제작될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벤트 참여 방식은 윤하가 SNS를 통해 첨부한 인증 사진처럼 느린우체통 혹은 우체통과 함께 인증 사진을 찍어 댓글을 남기면 된다. 오늘부터 20일까지 총 열흘간 진행되며, 이벤트 종료 다음 날인 21일 당첨자가 발표된다. 자세한 사항은 우정사업본부 공식 페이스북과 C9엔터테인먼트 공식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윤하의 연말 콘서트 타이틀이 ‘편지’인만큼 공연 당일 현장에서도 우체국과 연계한 의미 있는 이벤트들이 함께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우체국과 특별한 콜라보로 의미를 더하고 있는 윤하의 새 싱글 ‘느린 우체통’은 오는 1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와 오프라인 음반 매장을 통해 발매된다. 

이어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윤하의 2018 연말 콘서트 ‘편지’는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