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골든글로브 작품상-남우주연상 부문 노미네이트
'보헤미안 랩소디', 골든글로브 작품상-남우주연상 부문 노미네이트
  • 김준모 기자
  • 승인 2018.12.07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감독 브라이언 싱어)가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보헤미안 랩소디'가 2019년 1월 6일(현지시각) 미국 LA에서 열리는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기염을 토했다.

작품은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다.

지난 6일(현지시각)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주최 측에서 발표한 공식 후보 리스트에 따르면 '보헤미안 랩소디'는 작품상 후보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영화 속 프레디 머큐리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호평을 이끌어낸 레미 맬렉이 남우주연상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작품상의 경우 '블랙팬서' '스타 이즈 본' 등 쟁쟁한 작품들과 함께 노미네이트됐다.

남우주연상 노미네이트 역시 주목할만하다. 특유의 목소리와 제스처로 감히 흉내 낼 수 없던 독보적인 보컬 프레디 머큐리 역의 레미 맬렉은 캐스팅부터 화제를 모았으며, 개봉 이후 프레디 머큐리가 살아 돌아온 듯한 환상적인 싱크로율로 전세계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었다.

여기에 퀸의 실제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는 "레미 맬렉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다는 것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그는 정말 놀라운 연기를 보여줬다. 그의 연기를 보며 프레디 머큐리라고 생각할 정도였다"고 언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