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했던 존재이기에 성립되는 단어, '배신'
소중했던 존재이기에 성립되는 단어, '배신'
  • 한재훈 에디터
  • 승인 2018.12.0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에게 전하는 편지 v18] by 한재훈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믿는 사람에게 배신을 당한다는 것

막상 당하면 그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만 같다

 

나에게 소중하지 않은 사람이었다면

애초에 배신이라는 단어가 성립이 안 되었을 수도 있고

혹은 그런가보다, 화 한 번 내고 넘길 수도 있었겠지만

 

나에게는 너무나 소중한 사람이었기에 

내가 많이 의지하던 사람이었기에 

그리고 내가 많이 좋아하던 사람이었기에 

인생의 빛이 사라지고 어둠이 몰려온 것 같다

 

그 사람은 나에게 왜 그런 걸까

내가 그 사람에게 의미 없는 존재였던 것일까

나는 아무것도 아니었던 걸까

내가 그렇게 별 볼 일 없는, 사랑받을 가치도 없는 사람이었던 걸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