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 섬뜩 vs 순수 오가는 '이중 매력'
'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 섬뜩 vs 순수 오가는 '이중 매력'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2.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이 극과 극의 이중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했다. 


차학연은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이은호 역을 맡아 아이들과 함께 할 땐 누구보다 밝지만 어딘가 모르게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풍기는 인물로, 그를 둘러싼 궁금증이 안방극장을 한층 더 자극했다. 

지난 5일 방송에서는 이은호가 미라 사건의 용의자로 의심되어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극 중반부에는 강지헌(이이경 분)과 마주하며 용의자 조사를 받는 장면에선 지금껏 봐 온 선한 얼굴과 달리 변화 없는 무표정으로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뜨렸으며, 후반부에는 아이가 진범을 가려내는 장면에선 이은호의 떨리는 눈빛과 불안정한 표정이 극의 긴장감을 최고치로 치솟게 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차학연은 선악이 애매한 캐릭터로 앞으로의 전개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은호’라는 캐릭터 자체가 속을 알 수 없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특히 아이들에겐 다정다감하지만 그 외 인물들에겐 말이 없고 내성적인 성격으로 반대의 감정을 자유자재로 표현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차학연이 정말 잔혹한 살인범이 맞을지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는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작품으로 매주 수, 목 밤 10시 MBC를 통해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