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에게 가해진 잘못된 비난과 조롱
산이에게 가해진 잘못된 비난과 조롱
  • 김준모 기자
  • 승인 2018.12.0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산이 / 브랜뉴뮤직 제공
래퍼 산이 / 브랜뉴뮤직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산이와 관련된 논란이 뜨겁다. 2일 산이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 경기장에 열린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에 참석하였다. 소속사 가수들의 합동 콘서트에서 산이가 무대에 오르자 야유가 들끓었다. 앞서 산이는 페미니스트6.9cm’라는 곡을 통해 메갈과 워마드가 주도하는 페미니즘 운동이 혐오 운동으로 변질되고 있는 현실을 비판한 바 있다. 관객들은 산하다 추이야(산이야 추하다)’, ‘SanE the 6.9cm boy’ 등 비난과 조롱이 담긴 문구를 들어 올리고 야유를 보냈다.

 

이에 대해 산이는 여기에 오신 워마드 메갈 너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아이 돈트 기브 어 XX(I Don‘t give a fuxx). 워마드 노, 페미니스트 노, 너네 정신병이라는 말로 응수했다. 이에 관객들은 사과해!’를 외치며 공연이 진행되지 못하게 만들었고 결국 브랜뉴뮤직의 대표 라이머가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페미니즘과 관련된 산이의 논란이 시작된 건 이수역 사건 영상을 산이가 자신의 SNS에 공유하면서 부터이다. 이 사건의 경우 초기 사건의 피해자라는 자매들의 주장과 달리 그녀들이 먼저 커플들과 남성들에게 시비와 성희롱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문제가 되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메갈과 워마드는 진실이 담긴 영상이 공개된 거 자체가 ‘2차 가해라며 영상을 내릴 것을 요구하였다. 영상이 없었다면 꼼짝없이 가해자로 몰렸을 남성들을 생각했을 때 이 주장은 오직 가해여성들의 행위를 감추기 위한 주장에 지나지 않는다. 이런 강요는 산이에게도 이어졌다. 그리고 산이는 현재 대한민국의 페미니즘을 주도하는 메갈과 워마드는 잘못되었다.’라는 의미를 담은 페미니스트‘6.9cm’라는 곡을 공개하였다.

 

두 곡의 담긴 산이의 주장은 메갈과 워마드는 페미니즘이 아닌 남성혐오를 주장하는 집단일 뿐이다. 우리 모두 혐오를 멈추자.’이다. 지극히 정상적인 이 주장이 논란이 된 이유는 크게 두 가지라 할 수 있다. 첫 번째는 현재 사회의 분위기이다. 언론부터 정부까지 앞장서서 메갈과 워마드의 비정상적인 주장을 여성들이 충분히 내세울 수 있는 권리로 포장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이들의 주장에 반대되는 말을 꺼낸 이들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난사한다.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동영상이 어째서 2차 가해이고 먼저 시비와 폭행을 건 이들에게 일방적인 폭행이라는 프레임을 씌울 수 있는지는 의문이다.

 

그럼에도 메갈과 워마드가 여성을 대표하고 그들이 주장하면 맞는 것이라는 식의 입장이 주를 이루고 있다. 두 번째는 이에 동조하는 여성들의 수가 상상 이상이라는 점이다. 이수역 사건의 경우 CCTV등 증거가 될 만한 영상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단순히 두 자매만의 주장만으로 30만이 넘는 청원인원이 순식간에 채워졌다. 사실여하를 불문하고 여성이 피해를 입었다라는 주장만 담기면 같은 여성들이 동조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어진 게 현실이다. 메갈과 워마드의 비정상적인 주장과 남성에 대한 혐오에 찬동하는 여성들이 기존의 생각보다 많다는 게 요지라 할 수 있다.

 

정부는 여성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세상을 위해 여러 가지 방안과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최근 판사들이 인터뷰에서 성범죄 판결에 정부의 입김이 없다고 말할 수 없다.’고 말한 것도 이런 이유이다. 그럼에도 불구 메갈과 워마드는 시위에서 현 정권을 규탄하고 탄핵을 주장하는 등 오로지 자신들을 위한 정책만을 펼치라 강요하고 있다. 이런 잘못된 집단에 대해 산이는 유명인으로 유일하게 비판을 가한 연예인이다.

 

하지만 이런 비판에 대해 그가 짊어져야 될 무게감은 허리가 굽다 못해 휘어져 부러질 만큼 거대하다. 산이가 하는 음악인 힙합의 경우 주된 소비층이 젊은 여성이다.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의 경우도 관객의 97%가 여성이었다. 이들은 산이와 관련된 행사에 끝없이 항의를 보내며 그의 출연을 연달아 취소시키고 있다. 산이의 연예계 활동 자체가 이들에 의해 막히고 있는 것이다. 기존 여혐논란이 있었던 스타들과는 다른 경우이다.

 

유아인의 경우 영화계 톱스타라는 점, 젊은 배우들 중 가장 뛰어난 연기력으로 캐스팅 순위에서 앞서나가는 배우라는 점에서 메갈과 워마드의 횡포가 통하지 않았다. <버닝>의 경우도 흥행에 있어 어려운 스타일의 작품이었다는 점과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개봉이 겹쳤다는 점에서 유아인의 논란 때문에 실패했다 보는 시선은 많지 않다. 여전히 그는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고 혐오가 없는 세상을 만들자고 말하고 있다. 유아인 자체가 페미니즘이 유행하기 전부터 페미니즘을 주장하던 연예인이기도 하다.

 

기안84는 프로그램의 뚝심이 크게 작용했다. 과거 <무한도전-홍철아 장가가자>편이 논란이 되어 프로그램이 사과한 후 소위 말하는 시어머니들이 많아진 거 같은 상황이 <나혼자산다>에도 일어날 수 있었다. 하지만 제작진은 기안84를 안고 가기로 결정했고 어떠한 입장표명도 하지 않았다. 논란 자체에 전혀 반응하지 않으며 일을 키우지 않았고 이후 메갈과 워마드 쪽의 주장에 억지가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으면서 논란은 식어버렸다.

 

하지만 산이는 직접적인 소비층이 메갈, 워마드와 연관되어 있다. 영화나 예능의 경우 전 국민적인 관심을 받지만 힙합은 소비계층이 명확히 규정되어 있다. 산이는 자신의 밥줄이라 할 수 있는 소비층의 문제를 건드렸다. 메갈과 워마드는 그 활동량에서 알 수 있듯 인터넷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가 상당하다. 지금 같은 행사취소와 콘서트 훼방을 얼마든지 할 수 있단 소리다. 티켓값이 비싼 콘서트에 굳이 참석해 산이를 비난한 것만 봐도 이들 집단의 자금력과 규모를 알 수 있다.

 

그럼에도 산이가 자신의 의지를 굽힐 생각은 없어 보인다. 산이는 자신의 트위터에 “'웅앵웅' COMING SOON”이란 글을 올려 페미니즘의 뒤에 숨은 혐오집단을 향한 반격을 멈추지 않을 것임을 알렸다. 산이는 남성혐오를 주장하는 집단에 맞선 유일한 연예인이다. 국내 3대 인터넷 서점 중 한 곳인 예스24가 운영하는 문화웹진 채널예스가 2일 오전 사이트에 가입한 회원들에게 '어쩌면 그렇게 한()()스럽니?' 라는 제목의 광고 메일을 발송하며 남성혐오를 아무렇지 않게 행하는 거처럼 사회는 점점 남성혐오에 무감각해지고 있다.

 

페미니즘은 여성 인권을 올려 평등한 사회를 만들어야지 남성의 인권을 깎아내려 또 다른 불평등을 낳아서는 안 된다. 그런 운동은 또 다른 혐오와 분란을 조성하는 수준 밖에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언론과 정치권은 잘못된 페미니즘 운동을 비판하지 않고 오히려 이에 동조하고 있다. 산이는 외로운 싸움을 시작했고 홀로 모든 공격을 받고 있다. 언론은 연이어 산이를 여성혐오를 조장하는 인물로 포장하고 있고 그의 행동을 비난, 조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