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룡, 자서전 출간...성매매·음주운전·도박·가정폭력 고백
성룡, 자서전 출간...성매매·음주운전·도박·가정폭력 고백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2.03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서전 'never grow up' 표지
자서전 'never grow up' 표지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중국의 스타 성룡이 4일 출간되는 자서전 ‘네버 그로 업’을 통해 성매매와 음주운전, 도박, 가정폭력 등 어두운 과거를 고백했다.

2일 홍콩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성룡은 자서전에서 자신에 대해 “나는 나쁜 놈(bastard)이었다”라고 표현하며 자신의 불안정과 미성숙한 삶을 반성했다.

명성을 얻고 돈을 벌어들이면서 술과 도박, 성매매에 돈을 닥치는 대로 썼고 한때는 항상 술을 마시고 운전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부친의 강권으로 무술을 배워 스턴트맨으로 일하며 가난하게 살다 스타가 되고 나서는 항상 거금을 지니고 다녔다면서 현금이 있으면 안정감을 느낄 수 있었다고. 식사할 때마다 항상 무리에 둘러싸여 있었는데 10년쯤 전에는 한해에 다른 사람 밥값으로 200만 달러를 쓰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부인 린펑자오와 다투다 아직 아기에 불과했던 아들을 소파로 집어 던지는 등 가정 폭력을 휘두른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자서전에서 성룡은 1990년대 홍콩 방송인 일레인 응과 내연 관계였다는 사실도 인정했다.

자서전에 따르면 2016년 아카데미상 평생공로상을 받은 청룽은 자신이 "쓰레기"라고 인정하고, 삶의 방식을 바꾸기로 맹세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