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훈 감독, 조덕제·반민정 영상 공개 후 "더 이상 숨을 이유 없어" (전문)
장훈 감독, 조덕제·반민정 영상 공개 후 "더 이상 숨을 이유 없어" (전문)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1.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훈 감독 페이스북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배우 조덕제가 촬영 중 반민정을 성추행했다는 논란이 번진 영화 ‘사랑은 없다’의 장훈 감독이 심경을 밝혔다.

장훈 감독은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찌질한 감독, 비겁한 감독으로 3년 여의 시간을 송장으로 살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장 감독은 “너무나 힘들었다. 버틸 수 있을 만큼 말을 아꼈다. 그게 화근이었나 보다. 한쪽에서 끊임없이 추악한 소설을 써나가고 나를 그 소설의 악의 축, 주인공으로 만들어버렸다”고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한쪽’이 정확히 누구를 가리키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어 "나가도 너무 멀리 나갔습니다. 대응하지 말고 인내하라는 주변의 진언에 버틸 수 있을 만큼 말을 아껴왔다. 오늘부터는 그럴 이유가 없어졌다. 차마 하고 싶지 않았던 이야기들을 하나씩 꺼내려한다"라고 전했다.

장훈 감독은 "무엇보다 좋은 영화 만들어보자고 못난 저와 저의 시나리오를 보고 참여해주신 스태프, 연기자분들께 고맙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눈물로 드린다"고 심경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27일 MBC는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를 방영했고, 여기에서 반민정은 “조덕제가 대중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그간 공개되지 않은 영상을 공개했다. 이 방송 이후 장훈 감독이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앞으로 침묵하고 있지 않을 것이란 메시지를 던져 상황이 어떻게 흘러갈지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