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사립고서도 기간제 교사-학생 간 '부적절한 관계' 파문
대전 사립고서도 기간제 교사-학생 간 '부적절한 관계' 파문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1.2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보자가 제공한 카톡 내용 / 사진=연합뉴스
제보자가 제공한 카톡 내용 / 사진=연합뉴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논산 여교사 사건에 이어 대전의 한 사립고에서도 기간제 남교사와 여학생이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어 파문이 일고 있다.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정기현 위원장(유성3·민주당)은 지난 26일 열린 시교육청 예산안 심사에서 이같은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 학교 학생들이 대자보를 붙이겠다는 얘기까지 하고 있다"며 "이러한 사건을 인지하고 있었느냐"고 따졌으며, 임창수 교육국장은 “학교 측이 경찰에 신고했고 양측 모두 혐의를 부인해 경찰에서 내사 종결된 사안이어서 감사 부서에 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정 위원장은 “시 교육청이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고도 감사를 하지 않은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이 기간제 교사는 해당 사립학교 법인 설립자의 손자이자 현 이사장의 조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안팎에서는 이 교사가 여학생에게 담당 교과 시험문제 유출까지 했다는 주장이 나온다.

27일 연합뉴스가 공개한 3학년 여학생 A양이 친한 친구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에는 부적절한 관계를 암시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A양은 “내일도 모텔 간다” “이러다 맨날 모텔일까 봐 걱정된다” “선생님이랑 내가…참 무슨 상황이라니” “나 어쩌지. 불안해. 생리 왜 안 하냐”고 말한다.

B교사는 학교 측 조사에서 “밖에서 학생을 몇 차례 만나며 친밀하게 지낸 것은 사실이지만, 절대 이성 간 교제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경찰 조사에서도 교사와 학생 모두 사귄 적 없다고 진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