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겨울 밝힐 '트리문화축제', 내달 1일 화려한 점등
부산의 겨울 밝힐 '트리문화축제', 내달 1일 화려한 점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부산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조직위원회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부산의 겨울을 화려하게 수놓을 제10회 부산시민트리문화축제가 12월 1일 오후 7시 광복로 시티스폿 메인무대에서 트리점등과 함께 개막한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하는 부산시민트리문화축제는 ‘기쁨 터지네 부산(Bursting with Joy in Busan)’을 주제로 내년 1월 6일까지 37일간 광복로 일대와 용두산공원 일부구간 등에서 더욱 화려해진 빛의 축제를 선보일 계획이다.

부산시민트리문화축제는 2014년 세계축제협회 선정 TV프로모션부문 최우수 축제로 선정됐고, 유엔 해비타트(UN Havitat, 유엔 인간정주위원회) 산하 아시아 도시연구소가 선정한 2014 아시아 도시 경관상을 수상한 대표적인 겨울축제다.

광복로 입구에서 시티스폿 등 3개구간으로 나눠 축제 주제에 맞는 트리장식과 함께 여러 가지 포토존을 새롭게 디자인한다.

광복로입구에서 시티스폿(Road A)구간의 ‘부산바닷길 이야기’는 복음의 기쁜소식을 싣고 온 최초의 길을 걸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다.

또 시티스폿에서 근대역사관(Road B)구간은 ‘임마누엘의 장막’, 시티스폿에서 창선상가(Road C)구간은 ‘샤론의 꽃길만 걷자’는 주제로 구성된 거리를 걸으며 크리스마스 기분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축제의 꽃인 크리스마스 메인트리는 '범선은 기쁨을 싣고'라는 주제로 높이 20m의 볼트리 형태의 디자인으로 제작됐으며 천공 부분도 여러 갈래의 레이스 형태의 미래지향적 디자인에 레이저쇼를 접목한다.

거리 곳곳에 '사랑의 탄생', '실루엣 허그존' 등 포토존이 설치돼 있어 광복로를 찾은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누구나 잊을 수 없는 인생사진을 건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