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이장우, 오해 풀고 마침내 결혼승낙...험난한 시월드 예고
'하나뿐인 내편' 유이♥이장우, 오해 풀고 마침내 결혼승낙...험난한 시월드 예고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1.26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유이-이장우가 우여곡절 끝에 결혼승낙을 이끌어냈다.

지난주 ‘하나뿐인 내편’은 갖은 우여곡절을 끝내고 마침내 결혼이란 결실을 맺게 된 김도란(유이)-왕대륙(이장우) 커플의 애틋한 러브스토리가 중점적으로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앞서, 도란과 대륙의 만남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었던 대륙의 어머니 오은영(차화연)은 도란을 떼어놓으려던 자신의 계획이 난관에 봉착하자 시어머니 박금병(정재순)을 찾아 속내를 호소했다.

은영은 “대륙이가 김비서한테 넘어가서 정신을 못 차린다. 둘이 결혼이라도 하겠다고 하면 어쩌냐” 며 “이게 다 김비서를 동생으로 생각하시는 어머니 때문이다” 며 울먹였다. 뜻밖의 얘기에 당황하던 금병은 혹시 김비서가 그만두겠다고 하는 이유가 그것 때문인지 되물었고 은영은 “그렇다. 내가 그만 두게 만들었다. 어머니도 아들 키워보셨으니 제 마음 아실 거다. 제발 김비서 그 기집애 좀 찾지 말아달라” 고 거듭 호소했다.

이에, 금병은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냈고 더 이상 자식들에게 짐이 될 수 없다고 판단, 제 발로 요양원을 찾기 이르렀다.

도란-대륙의 갑작스러운 이별소식은 물론 금병의 행동에 이상한 낌새를 느낀 강수일(최수종)은 금병의 뒤를 쫓아 그녀가 요양원에 들어간 사실을 알게 됐고 금병으로 하여금 이제까지 벌어진 일들의 자초지정을 전해 듣게 됐다.

모든 사실이 밝혀진 마당에 대륙은 가족들 앞에서 도란과 결혼하겠다고 선언했고 은영의 극심한 반대에도 불구, 마침내 결혼을 승낙 받으며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

우여곡절 끝에 결혼승낙까지 얻어낸 도란-대륙이지만, 여전히 도란을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은영과 줄곧 그녀를 견제해 온 동서 장다야(윤진이)의 텃세가 불 보듯 뻔 한 상황이다. 여기에, 도란이 업둥이라는 사실을 폭로한 것도 모자라 잿밥에 눈이 먼 나머지, 은영에게 지금껏 그녀를 키워 준 돈까지 요구하는 계모 소양자(임예진)의 뻔뻔한 작태까지 이어지는 등 결코 순탄치만은 않을 도란의 앞날이 짐작되며 이를 둘러싼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