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신곡 제목은 '흔한 이별'...덤덤한 이별 감성 담아
허각, 신곡 제목은 '흔한 이별'...덤덤한 이별 감성 담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감성 발라더’ 허각이 갑상선암 투병 후 1년 만에 컴백을 예고한 가운데, 신곡명을 공개해 시선을 끌고 있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측은 26일 0시 허각 공식 팬카페 및 SNS 채널을 통해 디지털 싱글 ‘흔한 이별’의 이미지 티저를 게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바닥에 떨어져 깨진 팔찌 이미지를 배경으로 '흔한 이별’과 ‘2018.11.28 18:00’라는 문구가 쓰여진 티저를 통해 베일에 쌓여있던 신곡의 제목과 음반 발매일이 드러났다. 

허각의 신곡 ‘흔한 이별’은 에이핑크, 뉴이스트 W, EXID 등 다수의 아티스트들과 작업하며 활발히 활동 중인 작곡가 LOOGONE의 곡이다. 앞서 발매된 ‘바보야’와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에 담아낸 이별 감성에 이어 조금은 덤덤해진 마음을 담은 ‘허각표 발라드’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흔한 이별’의 뮤직비디오에는 특별한 스토리를 담았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그간 허각의 뮤직비디오는 곡에 걸맞는 풍부한 감성과 영상미, 연출로 호평을 이끌어낸 바 있다. 

더불어 허각의 향후 활동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허각은 지난 2월 팬들을 위해 투병 전 녹음했던 음원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를 깜짝 공개했지만, 별다른 방송이나 공연 활동은 펼치지 않았다. 

한편, 허각의 신곡 ‘흔한 이별’은 오는 28일 오후 6시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