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마' 김윤진, 복수한 뒤 누명도 벗었다...새 가족과 해피엔딩
'미스 마' 김윤진, 복수한 뒤 누명도 벗었다...새 가족과 해피엔딩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8.11.2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SBS '방송화면' 캡쳐

 

 

[루나글로벌스타] ‘미스 마’ 김윤진이 딸을 죽인 범인에게 복수한 뒤 누명도 벗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가족도 만들며 해피엔딩을 장식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극본 박진우/ 연출 민연홍 이정훈, 이하 미스 마) 마지막회에서는 뺑소니차에 치여 사망한 한태규(정웅인 분)의 이야기로 시작됐다. 그런가 하면 미스 마(김윤진 분)는 장철민(송영규 분)을 통해 민서(이예원 분)의 시신이 묻힌 곳을 찾고는 오열하기도 했다.

이후 복수의 칼날을 간 미스마는 태규의 장례식장을 찾아갔다가 양미희(김영아 분)와 마주해 신분이 들통나기도 했고, 이로 인해 위험한 상황에 빠지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식물인간이 된 장선두, 그리고 고말구, 천형사(이하율 분)의 도움을 받은 미스 마는 결국 우여곡절 끝에 장철민과 양미희에게 처절하게 복수했다.

그리고 극의 마지막에 이르러 집으로 돌아온 미스마는 서은지(고성희 분), 고말구(최광제 분), 그리고 이제 아들이 된 최우준(최승훈 분)과 반갑게 마주했다.

지난달 16일 첫 방송된 ‘미스 마’는 영국 작가 애거서 크리스티의 추리소설 ‘미스 마플’(Miss Marple)을 국내 최초로 드라마화하면서 많은 인기를 끌었다. 그동안 원작중 ‘움직이는 손가락’, ‘깨어진 거울’, ‘살인을 예고합니다’, ‘서재의 시체’ 등을 한국적으로 재해석하면서 더욱 몰입도를 높일 수 있었다.

특히 미스마 역 김윤진과 한태규 역 정웅인, 그리고 서은지 역 고성희과 고말구 역 최광제를 비롯해 성지루, 동방우, 황석정, 윤송아, 유지수, 문희경, 신우, 송영규, 김영아, 이하율, 김영웅, 윤해영, 이선아, 최승훈, 이예원 등이 탄탄한 연기내공을 선보여 극에 재미를 더했다,

한 관계자는 “이번 마지막회에서는 미스 마가 복수의 여신답게 양미희를 향한 복수를 감행하고 누명도 벗으면서 헤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었다”라며 “그동안 ‘미스 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소개했다.

한편 ‘미스 마’의 후속으로는 ‘운명과 분노’가 오는 12월 1일 밤 9시5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