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올해의 첫눈 내렸다...기상청 "오전 10시쯤 멈출 것"
서울, 올해의 첫눈 내렸다...기상청 "오전 10시쯤 멈출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서울에 올해의 첫눈이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오전 7시 기준 서울의 적설량은 1.3㎝다. 오전 9시인 현재까지도 서울에는 많은 양의 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다. 오전 8시 30분까지 서울의 적설량은 5.3㎝이다.

올해 서울의 첫눈은 작년보다 7일, 평년보다 사흘 늦게 왔다. 기상청 관계자는 "인천 부근에서 서울 쪽으로 강한 강수대가 접근하고 있어 아직 눈 고비를 넘지 않았다"며 "서울은 오전 10시쯤 눈이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구름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강원도에는 낮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곳은 서울, 인천 강화,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양구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경기도(가평, 남양주, 구리, 파주, 의정부, 양주, 고양, 포천, 연천, 동두천, 김포)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적설량이 5㎝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