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방탄소년단 측 "악플러 경찰에 고발..선처 없다" (전문)
[공식입장] 방탄소년단 측 "악플러 경찰에 고발..선처 없다"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방탄소년단과 관련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한 네티즌들을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19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아티스트 권리침해 관련 법적 대응 진행상황 안내"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빅히트는 "지난 6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해 악의적이고 무분별한 게시물 등을 게재하는 악성 네티즌들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말씀드렸고 빅히트 공식 이메일을 통해 위법사례를 접수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단순 의견표출을 넘어 악의적인 비방, 악성 댓글,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 훼손 등 위법행위를 지속적으로 반복하여 소속 아티스트의 권리를 심각하게 훼손한 악성 네티즌들에 대해 법적 절차를 의뢰하고 관할 경찰서에 고발조치 하였다"고 전했다. 

이들은 이어 "당사는 앞으로 해당 업무를 전담하는 전문 로펌을 고용해 악성 네티즌에 대해 빠르고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악의적인 비방과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시간이 걸리더라도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와 선처 없이 모든 법률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이하 빅히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방탄소년단 관련 게시물에 대한 법적 대응 진행상황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지난 6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해 악의적이고 무분별한 게시물 등을 게재하는 악성 네티즌들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말씀드렸고, 빅히트 공식 이메일을 통해 위법 사례를 접수받았습니다.

지난 6월 15일부터 10월 말 기준으로 총 41,000여건의 이메일을 보내주셨습니다. 그룹 및 아티스트별 신고건수는 총 7만 건(중복 포함)이 넘습니다. 이 중, 커뮤니티, 포털, SNS 등에서 단순 의견 표출을 넘어 (1) 악의적인 비방, 악성 댓글,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 등 위법 행위를 (1) 지속적으로 반복하여, 소속 아티스트의 권리를 심각하게 훼손한 악성 네티즌들에 대해 법적 절차를 의뢰하고, 관할 경찰서에 고발조치하였습니다.

또한, 당사 직원임을 사칭하여 관련 정보와 게시물 등을 허위로 유포하는 네티즌에 대해서도 함께 법적조치하였습니다. 당사는 앞으로 해당 업무를 전담하는 전문 로펌을 고용하여, 악성 네티즌에 대해 빠르고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입니다. 특히 아티스트와 당사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악의적인 비방과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시간이 걸리더라도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와 선처 없이 모든 법률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진행상황을 알려드리겠습니다. 팬 여러분들도 많은 협조 부탁드리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