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라는 단어를 믿지 않게 된 이유
'사랑'이라는 단어를 믿지 않게 된 이유
  • 에디터 한재훈
  • 승인 2018.11.19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에게 전하는 편지 v13] by 한재훈

 

 

언젠가부턴가 '사랑'이라는 단어를 믿지 않게 되었다.

그 단어를 쓰게 되는 순간 곧 내가 너무나 큰 상처를 받게 될 거 같아서.

그건 마치 비 오는 날, 젖는 게 싫어 나 자신을 안전하게 방에 가두는 것과 같았다.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