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다음 달 1일 개막..."더 화려해졌다"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다음 달 1일 개막..."더 화려해졌다"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1.19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 사진=부산 중구청
지난해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 사진=부산 중구청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지난 해 800만 명 이상의 방문객들이 다녀가면서 부산의 대표적인 겨울 축제로 자리 잡은 부산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가 다음달인 12월 1일 개막한다.

올해 축제 주제는 '기쁨 터지네 부산!'이다. 12월 1일부터 내년 1월 6일까지 37일간 더 화려해진 빛의 축제를 광복로 일대와 용두산공원 일부구간에서 선보이게 된다. 광복로 입구에서 시티스폿, 근대역사관과 창선상가 입구까지 3개 구간으로 나눠 축제 주제에 맞는 트리장식과 함께 여러 가지 포토존이 새롭게 디자인된다.

개막식은 12월 1일 오후 7시 광복로 시티스폿 메인무대에서 조명 점등과 함께 시작된다.

부산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는 2014년 세계축제협회 선정 TV 프로모션부문 최우수 축제로 선정되었고, 유엔해비타트(UN Havitat, 유엔인간정주위원회) 산하 아시아도시연구소가 선정한 2014 아시아 도시경관상을 수상한 명실상부한 아시아를 대표하는 겨울축제로 올해 10회째를 맞이한다.

축제의 꽃인 높이 20m의 크리스마스 메인트리는 볼트리 형태의 디자인으로 제작되며, 천공부분도 여러 갈래의 레이스 형태의 미래지향적 디자인에 레이저쇼를 접목한다. 또한 트리축제 10주년을 맞아 부산의 상징인 바다와 연계, 트리축제의 역사를 스토리텔링하여 여러 가지 모티브를 통해 아기 예수의 탄생을 모두 함께 기뻐하며 새롭게 도약하는 각종 장식물, 포토존 등이 설치되어 광복로를 찾는 가족, 연인 누구나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꾸민다. 용두산공원 일부구간에도 일루미네이션으로 장식하여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