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서라도 계속 좋아하고 아껴주고 싶어서
나 혼자서라도 계속 좋아하고 아껴주고 싶어서
  • 에디터 한재훈
  • 승인 2018.11.1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에게 전하는 편지 v11] by 한재훈

 

 

얼마 전 놓쳐서는 안 되는 사람이 내게 다가왔다.

같이 밥 먹는 게 좋아서 밥도 먹자고 했고

가면서 먹으라고 헤어지기 전에 먹을 것도 챙겨 줬고
꽃이 지기 전 같이 꽃축제도 가자고 했다.

이렇게 좋아하는 티를 열심히 낸 건 처음이었는데
상대방이 과연 나를 좋아할지 확신할 수가 없었다.

예전에는 누군가에게 마음을 전할 때
“나 너 좋아해”
“나랑 사귈래?”
이런 식으로 확실하게, 직접적으로 말했다면
이번에는
“내가 너를 좋아하면 안 돼?”라고
질문으로 물었다.   

시간이 흐르고 세상을 살면서
누군가에게 사랑받는다는 것이
점점 힘들어진다는 걸 깨닫게 되어버린 나였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사랑을 받는다는 것은
그것보다 더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직접적으로 내 마음을 전달할 수 없었다.
내가 그 사람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사람인지 확신이 없었기에.
확실하게 고백했다가 차이면 연락조차도 할 자신이 없었기에.
놓치면 안 되는 사람인만큼, 오래오래 연락하고 지내고 싶었다.
혹 안 되더라도 나 혼자서라도 계속 좋아하고 아껴주고 싶어서.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