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EBS, 강사 박근혜 욕설에 "강사 즉시 해촉, 출연 전면 금지" (전문)
[공식입장] EBS, 강사 박근혜 욕설에 "강사 즉시 해촉, 출연 전면 금지" (전문)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1.08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EBS 강사가 박근혜를 욕한 것과 관련해 EBS 측이 공식 사과를 전했다. 

8일 EBS는 사장 명의로 홈페이지에 게재한 공식 사과문을 통해 "해당 사안의 문제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그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의 관련자에 대한 각종 조치, 강의제작 시스템 재정비 등을 통해 향후 유사 사항이 재발하지 않도록 강의 제작 전반을 점검‧개선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EBS 측은 해당 강사를 즉시 해촉하고, 이후 EBS 출연을 전면 금지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강의의 다시보기 서비스를 즉각 중단하고 재검수를 실시했다. 

아울러 “EBS는 관련 사항에 대해 특별 내부 감사를 진행하며, 감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엄격하게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9월 EBS의 한 강사가 인터넷 수능 강의 도중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욕을 하며 논란이 일었다. 

<EBS 논란 관련 공식입장 전문> 

사과드립니다. 언제나 EBS를 믿고 사랑해 주시는 수험생과 학부모 여러분의 기대에 어긋나는 일이 발생하여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EBS 강의에서 강사가 강의 도중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하였고, 이 내용이 자체 검수 과정에서 걸러지지 못한 채 학생들에게 서비스되었습니다. 저희 EBS 모든 임직원은 해당 문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그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문제 발생을 인지한 즉시, 긴급회의를 개최하여 전사적 차원의 대책 및 이행계획을 수립하였습니다. 향후 유사한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강의 관련자에 대한 각종 조치, 강의 제작 시스템 재정비 등 제작 전반을 철저히 점검하고 개선할 계획입니다. EBS는 해당 발언을 한 강사를 즉시 해촉하였으며, 이후 EBS의 모든 강의 출연을 전면 금지하였습니다. 해당 강의의 다시보기 서비스를 즉각 중단하고 재검수를 실시하였으며, 현재 서비스가 정상 재개되었습니다. EBS는 관련 사항에 대해 특별 내부 감사에 착수하며, 감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엄격하게 이행할 것입니다. 또한 강의 제작 관계자 전원에 대해 재교육을 실시하고, 현재 3단계로 이루어지는 검수 프로세스를 재점검하여 부족한 부분을 재정비하고자 합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향후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엄격하고 주의깊게 강의를 제작하겠습니다. 언제나 EBS에 관심을 갖고 따뜻하게 격려해주시는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EBS 사장 장해랑 올림.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