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카리스마와 당당한 매력으로 돌아온 ‘극단돌’ 구구단 [종합:L]
강렬한 카리스마와 당당한 매력으로 돌아온 ‘극단돌’ 구구단 [종합:L]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 번째 미니앨범 ‘Act.5 New Action’으로 컴백 / 멤버 혜연 탈퇴, 8인조 개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11월 6일(화) 예스24라이브홀에서 구구단의 세 번째 미니앨범 ‘Act.5 New Action’의 쇼케이스가 진행되었다. 발매하는 앨범마다 동화, 명화, 영화 등 다양한 컨셉을 찰떡 같이 소화해내는 ‘극단돌’ 구구단은 이번 세 번째 미니앨범 ‘Act.5 New Action’에서는 영화 ‘오션스8’을 선택해 앨범에 담아냈다. 다양한 매력과 개성을 가진 여성들의 모습을 담아내며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낸다는 영화의 의미를 구구단만의 색채로 해석하여 담아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Not That Type’은 신나는 비트 위에 유니크한 신스 사운드와 화려하게 펼쳐지는 브라스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으로 부드러움과 강함의 공존을 담아내며 더 다채로워진 구구단의 색을 표현한다. 작사 작곡에 경진희, 구슬윤, Erik Nyholm, Jessica Jean Pfeiffer 등 국내외 실력파들이 참여해 구구단의 새로운 변신을 예고한다. 같은 소속사 빅스의 실력파 래퍼 라비가 작사, 작곡한 ‘Do it’과 멤버 김세정이 작사에 참여한 ‘너에게’ 역시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걸그룹 쇼케이스 전문 MC 김원중의 진행으로 시작된 이날 쇼케이스에서 구구단은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성숙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의상을 빨간색으로 장식한 구구단 멤버들은 카리스마 넘치는 자세로 이전과는 다른 매력을 뽐냈다. 9개월만의 컴백 소감에 대해 멤버 하나는 ‘이번 앨범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어느 때보다 많은 준비를 했으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였다. 새 앨범의 변화에 대해 멤버 미나는 ‘구구단만의 ’멋쁨‘을 힙합 스타일로 풀었다. 기존 구구단의 모습보다 더 자유분방한 느낌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의 컨셉에 대해 멤버 세정은 ‘영화 오션스8을 모티브로 하였다. 다양한 개성과 매력을 다방면으로 보여주고 구구단 만의 색깔로 녹여냈다. 즉, 한 명 한 명마다 매력이 넘친다고 할 수 있다.’고 답했다. 타이틀곡 ‘Not That Type’에 대해 멤버 나영은 ‘신나고 힘이 넘치는 노래다. 구구단만의 당돌함과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킬링 포인트에 대해 미나는 ‘중간 가사에 ’i’m not that type’라는 가사다. 개인적으로 세정 언니의 애드립이 킬링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하였다. 세정은 강렬한 애드립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렬한 변신을 선보인 의상 컨셉에 대해 멤버 소이는 ‘스포티한 느낌을 주었다. 하나 언니는 머리에 보라색을, 미미 언니는 귀엽게 일자로 머리를 잘랐다.’고 말하며 각자만의 포인트를 설명하였다. 이번 안무에 대해 멤버 샐리는 ‘이번 안무의 가장 큰 포인트는 구성이 멋있다. 멤버들의 춤선이 예쁘다. 노래가 신나는 점도 포인트라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안무 포인트에 대해 세정은 ‘이번 컨셉이 ’멋쁨‘이다 보니 구구단만의 멋쁨을 표현하기 위해 마지막 단체 포즈가 있다. 클한 매력을 담아냈다.’고 답했다. 뮤직비디오에서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하나는 ‘뮤직비디오에도 많은 변화를 주었다. 개인적으로 기억나는 부분은 건물 옥상에서 단체 군무 장면이다. 옥상과 건물 아래에서 군무를 추는 장면을 한 장면에 담아냈다. 해외 아티스트분들 뮤직비디오에서 보았던 장면을 촬영했다. 정말 멋있더라.’고 답하였다.

뮤직비디오 촬영 중 기억나는 에피소드에 대해 미미는 ‘뮤직비디오에서 세정, 나영을 태우고 운전하는 장면이 있다. 다들 당당한 척 표정 짓고 있지만 사실 제가 운전을 잘 못해서 다들 덜덜 떨었다. 다른 멤버들도 많이 놀리고 스탭분들도 운전 못한다고 놀리더라. 나중에 자신감이 붙어서 한 손으로 운전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앨범 곡 소개 시간도 가졌다. 타이틀곡 ‘Not That Type’에 대해 멤버 미나는 ‘이번 앨범 타이틀곡이 늦게 결정된 편이다. 회사에서 타이틀곡을 어느 곡인지 이야기를 안 해주시더라. 그래서 이번 앨범 곡 하 하나를 타이틀곡처럼 녹음했다.’고 답하였다. 이번 타이틀곡의 컨셉 소화가 가장 좋은 멤버에 대해 미미는 ‘비주얼적으로 잘 소화한 멤버를 뽑자면 나영과 해빈을 뽑을 수 있다. 바지를 자주 입는데 다리가 길어서 잘 어울리더라.’고 말했다.

두 번째 트랙 ‘Be Myself’에 대해 멤버 해빈은 ‘타이틀곡은 파워풀한 반면 이 곡은 부드럽고 성숙한 반전매력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멤버 세정이 작사에 참여한 ‘너에게’에 대해 세정은 ‘처음으로 작사에 참여한 곡이다. 아련하면서도 따뜻하고 포근한 내용이 담겨 있는 곡이다. 소녀가 고백하기 전 느끼는 설렘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하였다. 가장 마음에 드는 파트에 대해 ‘태풍이 오는 날 밖을 보니 바람이 많이 불더라. 그 장면을 보니 소녀가 고백하기 전 마음을 가을바람에 엮어 쓰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 부분이 어렵게 써서 그런지 기억에 남는다.’고 답하였다.

네 번째 수록곡 ‘Shotgun’에 대해 소이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다가가기 위한 모습을 경호하는 모습으로 표현해 보았다.’고 말했다. 다섯 번째 트랙 ‘Do it’에 대해 나영은 ‘빅스 라비 선배님께서 직접 만들어주신 곡이다. 저희와 두 번째로 작업한 곡이다. 너무 좋은 곡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작업할 때의 에피소드에 대해 세정은 ‘라비 선배님이 디렉팅 하실 때 꼼꼼하게 보신다. 두 번째 작업이라 그런지 서로 잘 알아서 녹음이 빨리 진행되었다. 라비 선배님이 칭찬해 주셔서 기분이 좋았다.’고 답하였다.

여섯 번째 트랙 ‘Pastel Sweater’에 대해 샐리는 ‘겨울에 어울리는 노래이다. 사랑을 스웨터로 표현한 노래이다.’고 답하였다. 가장 추천하고 싶은 노래에 대해 미나는 ‘개인적으로 타이틀곡 ‘Not That Type’을 무조건 추천해드리고 싶다. 멜로디나 가사가 흥이 넘쳐 춤을 추게 된다. 다른 하나는 ‘Do it’이다. 멤버 다수가 좋아한다. 마찬가지로 춤을 추게 된다.‘고 말하였다.

단독콘서트를 앞둔 소감에 대해 해빈은 ‘데뷔 2년만에 단독 콘서트를 해 기쁘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많이 기대해 달라’고 답하였다. 세정은 ‘첫 번째 콘서트이다 보니 구구단의 모습을 어떻게 보여줘야 되나 고민이 많았다. 올 겨울 구구단이 선물처럼 느껴지는 공연이 되었으면 한다.’고 답하였다.

30일 공식 SNS에 세 번째 미니앨범 ‘Act.5 New Action’ 트랙리스트를 공개하며 컴백 초읽기에 나선 구구단은 11월 6일 타이틀곡 ‘Not That Type’을 통해 화려하게 돌아온다. 새 앨범 발표에 이어 12월 1,2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gu9udan 1st concert PLAY’를 개최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