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맑음' 설인아 ②, "저를 통해 대리만족하고 공감할 때 행복" [인터뷰:L]
'내일도 맑음' 설인아 ②, "저를 통해 대리만족하고 공감할 때 행복" [인터뷰:L]
  • 한재훈 에디터
  • 승인 2018.11.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위엔터테인먼트
/사진=위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설인아가 데뷔 4년 만에 일일드라마 주연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내일도 맑음’은 흙수저 무스펙 주인공이 그려내는 7전8기 인생 리셋 스토리와 주변 가족들의 살맛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지난 2일 121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연기의 매력을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설인아는 "윤복희 선생님이 언제 가장 힘드냐고 물어보셨을 때가 슬럼프 기간이었는데, 이 캐릭터가 공감이 가고 특히나 이 캐릭터가 내뱉을 때 내 마음에 와 닿을 때"를 꼽았다. 자신의 연기를 바라보는 사람들이 대리 만족하고 공감할 때 행복하다고. 설인아는 "사람들의 마음과 제 마음에 와 닿을 때 가장 만족한다"며 "제가 가지고 가야 할 책임이고, 내가 해야 할 대사이고 캐릭터인데 이게 공부이자 연기의 매력"이라 답했다. 

올해 신인상을 생각해도 될 것 같다는 말에 설인아는 "생각도 안 해 봤고, 선배님들이 가지 않을까요. 저도 불러주나요"라며 웃었다. 이어 "저는 제가 주연이라고 생각을 정말 안 해 봤다. 선배님들 덕분에 이렇게 공을 쌓은거지, 제가 혼자 만든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제일 감사하지만 주연이라는 말이 어색해서 그런 건지는 몰라도 선배님들이나 엄마가 주연 같다"면서 웃었다. 불러주시면 너무 감사하다는 설인아는 "시상식 가서 제가 박수만 치는 것만으로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매 시상식에 참여할 때마다 드레스로 화제가 됐던 설인아인데, 이에 대해서 "그래서 저희도 당황을 해 가지고 좀 더 보수적인 드레스를 찾으려고 노력 중"이라고 웃었다. 설인아는 "정말 크게 생각 안 하는데 별명이 생겼더라. 시상식 프로 참석러. 그런 게 재미있는 것 같다. 드레스를 크게 신경쓰지는 않는데, 더 예쁜 걸 찾으려고 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 다이어리 뒤에 '연예인이 되면 하고 싶은 것들' 리스트가 있었다. 한 40개 정도 됐다. 누구랑 연기하고 싶은지, 어떤 프로그램에 나가고 싶은지 꽤 자세히 적혀있다. 그 중 없어진 것들을 제외하고도 1/3은 이룬 것 같다"며 "리스트를 지워갈 때마다 졸업한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설인아는 "주연도 해보고. MC도 하고 있고. 사실 저를 복받은 아이라고 생각한다"고 표현했다. 이어 "하지만 이 모든 게 나의 능력이 아닌, 옆에서 많은 분들이 도와줬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앞으로 이루고 싶은 건 영화를 찍는 것이다. 한 편이라도 찍고 싶다. 그리고 당장 다음의 목표는 로맨스를 하는 것"이라고 얘기했다. 듣고 싶은 수식어로는 "개성 있는 배우가 제일 되고 싶고, 저도 저에게 바라는 거는 똑같은 연기를 보여주지 말자는 것"이라 답했다.

설인아는 차기작에 대해 "현재는 미팅 중인 작품은 없고, 예능으로 찾아뵐 것 같다. 드라마 끝나자마자 예능을 계속 찍고 있는데, 연락 왔는데 못하는 예능들도 많다"고 미소 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