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야코 공주, 왕족 신분 포기하고 일반 회사원과 결혼
日 아야코 공주, 왕족 신분 포기하고 일반 회사원과 결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아키히토 일왕의 5촌 조카인 아야코 공주(28)가 일반인 남성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NHK·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아야코 공주는 29일 오전 도쿄도 시부야구 소재 메이지 신궁에서 선박회사 닛폰유센에 다니는 모리야 게이(32)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결혼식에는 양가 친척 33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야코 공주는 아키히토 일왕의 사촌 동생 고(故) 다카마도노미야 노리히토 친왕의 셋째 딸로, 이번 결혼으로 인해 왕족의 지위는 잃게 됐다. 일왕가의 ‘왕실전범’ 법률에 따라 일반인 남성과 결혼한 여성 왕족은 왕족 신분을 상실하기 때문이다.

일본 왕실에서 여성이 결혼한 것은 지난 2014년 다카마도노미야 친왕의 차녀 노리코(30) 이후 처음이다. 이날 아야코 공주의 결혼으로 일왕가에서 미혼인 여성은 모두 6명으로 줄었다.

한편 이키히토 일왕의 맏손녀 마코 공주(27)도 당초 올 11월 대학 동창인 일반인 남성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2020년으로 미룬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