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 사토시 감독을 추억하다, 마루야마 마사오&마키 타로와 함께한 ‘콘 사토시 : 夢中人’ ⓶ [BIAF TALK]
콘 사토시 감독을 추억하다, 마루야마 마사오&마키 타로와 함께한 ‘콘 사토시 : 夢中人’ ⓶ [BIAF TALK]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스페셜 토크 / '퍼펙트 블루', '파프리카'의 콘 사토시 감독 특별전

마루야마 마사오와 마키 타로 프로듀서
마루야마 마사오와 마키 타로 프로듀서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10월 20일(토) 부천만화박물관에서 제20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특별전으로 콘 사토시 감독의 <천년여우>가 4K 리마스터 버전으로 상영되었다. 상영이 끝난 후 콘 사토시 감독과 <퍼펙트 블루>, <천년여우> 등을 함께한 두 프로듀서, 마루야마 마사오, 마키 타로와의 스페셜 토크가 있었다. 영화연구가 유지선의 진행이 중심이 되었던 스페셜 토크에 이어서 관객과의 대화 시간이 이어졌다. Symflow라는 관객참여 시스템 어플을 통해 질문을 받은 후 답변을 주는 시간을 가졌다. 좌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콘 사토시’ 매니아다운 질문을 올리며 인상적인 답변을 유도해냈다.

 

Q <꿈꾸는 기계>(콘 사토시가 죽기 전 작업하고 있던 작품)가 일부 작업되었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작업 완료 후 개봉계획이 없는지.

마사오 : 지금 현재로썬 진행 계획이 없다. 콘 감독이 만들어 놓은 분량이 일부 있긴 하다. 똑같은 생각과 파워를 가진 사람이 있다면 진행을 하겠지만 그런 역할을 확실히 보여줄 사람 찾지 못했다. 아마 기획만으로 머물지 않을까 싶다. 다른 감독과 손잡고 다른 애니메이션을 만든다면 모를까. 내가 없어도 마키 프로듀서가 콘 감독 작품의 애니메이션화를 이어갈 수 있겠지만 <꿈꾸는 기계>는 현 일본 애니메이션 업계에는 콘을 대신해 할 수 있는 감독이 있을지 의문이다. 콘과 같은 스탠스를 지닌 감독을 일본 내에서는 찾기 힘들다.(이는 스탠스의 문제로 감독의 능력과는 별개라는 점을 마사오 프로듀서는 언급하였다.)


Q 콘 감독의 영화는 픽션과 리얼을 미묘하게 비트는 연출을 선보인다. 이러한 테마 변주를 하게 된 이유와 과정이 궁금하다.

마사오 : 나와 콘 감독의 관계가 시작된 게 <퍼펙트 블루>가 처음이었다. 애니메이션화를 위해 많은 상의가 있었다. 무대 위와 뒤를 어떻게 표현하느냐는 문제인데 하나의 시대가 있다면 중첩되는 식으로 복잡하게 표현했다. 그러니까 플롯이 일직선으로 진행되는 게 아니라 복잡하게 구성하자고 처음부터 상의했다. 다만 작품의 구성이 계속 이런 식이면 난해하다 생각해 심플하게 가자고 제안해서 나온 작품이 <크리스마스에 기적을 만날 확률>이다. 단순하지만 재미있는 애니메이션이다. <망상대리인>과 <파프리카>는 초기로 돌아가서 카오스 속에서 진리를 찾는 내용을 담았다. 이제 다시 다음 작품은 단순하게 가자고 해서 <꿈꾸는 기계> 기획했었다.

타로 : <크리스마스에 기적을 만날 확률>은 판타지가 적고 콘 특유의 현실과 비현실을 왔다 갔다 하는 작품이 아니다. 그런데 작품을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좋은 일이 우연의 일치로 일어난다. 이런 우연의 반복이 필연으로 연결된다는 점에서 관객을 교묘히 잘 속였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콘 월드’의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Q 엔딩 크레딧을 보니 한국 제작업체가 보인다. <천년여우>를 제작했을 때 한국 업체와의 관계나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알려 달라. 또 <천년여우> 당시 프로듀서로서 진행한 업무가 무엇이었는지 궁금하다.

마사오 :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 ‘매드하우스’라는 회사에 근무했다. 만드는 모든 작품을 ‘디알무비’라는 한국회사와 협업했다. 창립 당시부터 같이했는데 매드하우스 작품의 90%는 같이 작업했다고 할 수 있다. 한국은 미팅 때문에 수 십 번 방문했다. 같이 작업하는 동료라 생각한다. 갑자기 생각났는데 언젠가 콘과 한국 음식점에서 식사를 한 적이 있다. 거기에 춤추는 분들이 있었는데 콘이 그분들과 함께 춤을 추더라. 작업할 땐 까칠한데 이런 모습도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콘 감독이 덩치가 커서 같이 춰도 혼자 추는 거처럼 보인다.(웃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