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학교' 김은서, 선미·전소미 공개저격 논란에 "내가 쓴 글 아냐" 해명·사과
'아이돌학교' 김은서, 선미·전소미 공개저격 논란에 "내가 쓴 글 아냐" 해명·사과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8.10.21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엠넷(mnet)
/사진=엠넷(mnet)

 

 

[루나글로벌스타] JYP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 김은서가 선미와 전소미를 공개저격 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해명했다.

김은서는 21일,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SNS) 계정을 통해 "오해였다"고 밝히고 선미와 전소미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김은서는 선미의 '가시나'를 커버한 전소미의 영상에 대해 "처음으로 선미가 노래 잘하는 거였구나를 느꼈다"라는 댓글을 남겨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과거 JYP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연습생 동기 전소미와 선배인 선미의 가창력을 동시에 지적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이에 대해 김은서는 "논란의 댓글 계정은 제가 혼자 쓰는 계정이 아니다"라며 해명했다. 김은서는 "연습생 생활을 위해 서울로 올라와 전화번호가 없는 친구들과 연락되지 않는 저를 위하여 친구들이 함께 사용하는 페이스북 가계정 비밀번호를 알려줬다"며 "각자 개인 사정으로 본인 이름으로 SNS를 사용할 수 없어 무작위로 이름을 바꾸거나 제 이름과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논란의 댓글은 제 이름과 사진을 프로필로 했을 시기에 제가 아닌 다른 친구가 게재한 것으로 보인다"며 "저를 모르는 분들도 많지만 그래도 방송을 통해 얼굴을 비췄었기에 매사에 조심해야 함을 누구보다 잘 알고, 그렇게 공개적인 곳에 댓글을 올린다는 것은 제게는 자살 행위나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은서는 "정황상 오해의 소지가 충분했고 이런 일을 미연에 확실히 방지하지 못한 것은 저의 불찰"이라며 "선미 선배님과 같은 연습생 동기였던 전소미 친구, 그리고 이 사건으로 상처받으신 많은 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 정말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김은서는 작년 말에 방영된 엠넷 '식스틴'과 '아이돌학교'에 출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