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여름' 임원희, "신소율과 행복...정연주와는 설렘"
'늦여름' 임원희, "신소율과 행복...정연주와는 설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늦여름' 포스터
/사진=영화 '늦여름' 포스터

 

 

[루나글로벌스타] 배우 임원희가 영화 촬영 중 좋았던 느낌을 말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늦여름'(감독 조성규)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임원희, 전석호, 신소율, 정연주가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임원희는 "배우들은 누구나 멜로 연기를 꿈꾸는 것 같다. 소소하고 예쁜 멜로를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영화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촬영 비하인드에 대해서는 "제주도에서 찍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행복했다. 촬영하며 있는 동안에도 너무나 행복했다"고 말하며 "하루하루가 가는 게 아쉬울 정도였다. 배우들과도 헤어지는게 싫을 정도로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 속에서 부인으로 나오는 신소율이 나를 사랑스럽게 쳐다보더라. 행복했다"고 웃으며 "과거에 썸을 탔던 여인(정연주)을 만나면서 그 설렘도 좋았다. 더한 멜로도 해보고 싶은 기대도 했다"고 전했다.

영화 '늦여름'은 제주도에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정봉과 성혜 부부 앞에, 뜻밖의 손님들이 찾아오게 되면서 벌어지는 어느 여름 날의 로맨스 소동극이다. 오는 25일 개봉 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