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김창환 프로듀서, 살살하라며 방관...전자담배도 물게 해"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김창환 프로듀서, 살살하라며 방관...전자담배도 물게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더 이스트라이트가 프로듀서 문영일 PD의 폭행과 김창환 프로듀서의 묵인-방조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19일, 서울특별시 중구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더 이스트라이트의 리더인 '이석철'이 참석했다.

이석철 군은 "멤버들은 2015년부터 4년 가까이 문영일 PD로부터 녹음실, 옥상 등에서 철제 방망이, 몽둥이 등으로 상습적으로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부모님께 알리면 죽이겠다는 협박도 상습적으로 받았다. 2015년 친동생 이승현은 5층 스튜디오에 감금된 상태로 맞았고, 머리가 터지고 허벅지와 엉덩이에 피 멍이 들었던 사실이 있다"면서 "김창환 프로듀서가 전자담배를 선물 받았다면서, 당시 중학생인 이승현 군이 싫다고 하는데도 계속 강요하여 이승현 군이 전자담배를 물고 불자 '담배는 부는 게 아니라 빨아야지'라면서 뒷머리를 쳤고, 피멍이 들었던 사실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보컬 이은성도 몽둥이로 맞아 머리에 피가 났다고 설명했다.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이사는 폭행 현장을 목격하고도 제지하지 않았으며, 살살하라면서 방관까지 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정현 대표는 이를 알고도 상처를 치료하지 않고 방송 출연을 강행했던 적이 있으며, 동생 이승현 군은 수많은 폭력과 협박으로 정신적 트라우마,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더욱이 소속사에서 이승현 군을 내쫓았음을 강조했다.

데뷔하고 얼마 안 된 2016년 8월 경 문영일 PD는 미디어라인 5층 녹음실에서 4시간 동안 케이블을 목에 감아놓고 연주가 틀리거나 따라오지 못할 때 목을 잡아당겨 졸랐던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피멍과 상처가 났다면서, 현재는 합숙하고 있지 않고 조금한 원룸에서 각자 혼자 살고 있다고 전했다. 부모님이 주말마다 올라오시는데 자신의 목에 있던 피멍과 상처를 보셨음에도 불구하고 협박으로 인해 겁이 나서 어머니께 말씀드리지 못했다고 밝혔으며, 일부의 상황은 녹취록도 있어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18일, 엑스포츠뉴스는 미디어라인 회장인 김창환과 소속 프로듀서 A씨가 소속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가 데뷔하기 전부터 최근까지 폭언 및 폭행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