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 '소희'의 솔로 데뷔, '볼빨간사춘기'의 지원 사격 통할까? [종합:L]
엘리스 '소희'의 솔로 데뷔, '볼빨간사춘기'의 지원 사격 통할까? [종합:L]
  • 최인호 객원기자
  • 승인 2018.10.18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재용 기자
/사진=김재용 기자

 

 

[루나글로벌스타 최인호 객원기자] 그룹 엘리스(ELRIS)의 멤버 '소희'가 오는 18일 "Hurry up!"으로 첫 솔로 출격준비를 마쳤다.

'볼빨간 사춘기'의 작사,작곡 피처링으로 컴백전부터 이미 화제를 모았으며,
'소녀와 숙녀 사이'라는 컨셉으로 기존 엘리스 때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변화된 비주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컴백 직전에 열린 쇼케이스에서 소희는 기자들 앞에서 자신이 갖고 있는 매력을 한껏 뽐냈다.

피처링으로 참여한 '볼빨간 사춘기'는 이날 쇼케이스 무대에 참여하진 못했지만,
영상으로나마 이번 활동을 응원하였으며,
같은 영상에서 안무가 'IAM1G'은 '따라하는 속도나 표현력이 빠르고 잘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소희는 '뭐 이 정도면 되겠지?'라는 안일한 마인드보다는
언제나 프로가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본인의 각오를 전했다.

이번 안무는 'K팝스타6'를 통해 선보이며 이슈를 끌었던 '보깅(Voguing)' 댄스와 K-Pop 안무를 적절히 믹스했으며,
후렴구의 '나나나'를 통해 '나 좀 봐'하며 어필하는 춤이 포인트이다.
 
"그동안 어떻게 지내셨나요?"라는 사회자의 물음에
가족도 보면서 친구도 만나며 여가 생활도 즐기긴 했지만,
엘리스 3집이 끝나자마자 바로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며,
두 달이라는 시간이 길지 않다보니 (독기를 가지고) 연습에 보다 매진했다고 답했다.

'볼빨간 사춘기'음악에 대하여 소희는,
'평소에 퇴근할 때 항상 '볼빨간 사춘기' 선배님 음악을 틀어달라고 해요'라고 말하며,
개인적으로 '야경'이라는 노래를 무척 좋아하고,
집에 돌아가는 길에 이 곡을 들으면 힐링이 된다고 말했다.
또한 이 자리를 빌려 '볼빨간 사춘기'에 대한 감사의 말도 잊지 않았다.

"같이 작업하면서 에피소드가 있었나요?"

"같이 한다는 소식을 듣고 하루하루 설렜어요.
실력이 부족하면 안되니까 녹음 전날까지 연습했죠.
보통 녹음이 8시간, 9시간 길게 이어지는데,
저는 2시간 만에 녹음이 끝났어요.
그래서 제가 못한거냐고 물어봤더니,
아니라고 하시면서 오히려 너무 칭찬해주셔서 안심 됐어요."
"그리고 선배님들이 동생처럼 편하게 대해주셨어요.
안지영 선배님의 경우에는 녹음할때 직접 불러주시면서까지 알려주셔서 고마웠어요"

/사진=김재용 기자
/사진=김재용 기자

 

음악 외적으로 가져온 변화에 관한 질문에 대해서,
엘리스 그룹으로 활동할 때는 귀엽고 청순한 느낌이었다면,
반대로 이번 솔로 활동은 한 마디로 '글램하다'라는 느낌이 들 수 있는,
보다 화려하면서도 섹시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그 외에도 표정 연기이라든가, 액세서리를 통한 스타일링에도 포인트를 주었다고 했다.

또 다른 변신에 대한 마음가짐에 관하여 묻자 그녀는
'차라리 솔로를 하지 왜 굳이 팀으로 활동하냐?'라는 질문을 여러 번 들었다면서,
KPOP스타 시절에는 청순한 모습과는 다른 무대로 어쩌다 극찬을 많이 받긴 했지만,
오히려 다양한 컨셉을 경험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엘리스때 저의 귀엽고 청순한걸 좋아해 주시는 분들도 있으시더라구요.
이번 솔로로 화려한 모습을 보여드리면 다음 무대도 기대하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하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소희는 엘리스 멤버들의 응원과 관심에 대해 무척이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컴백 날 전에 멤버들이 자신에게 주려고 밤에 차까지 타주고 쿠키도 준비한 다음 메모까지 정성스레 적어주었는데,
다음 날 아침에 너무 바빠서 급하게 나간 나머지 몰랐다가 나중에 사진을 보고 알게 되었다며
당시 울컥했던 마음을 전하며 멤버간의 진한 우정을 과시했다.

이번 앨범 목표에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결과에 너무 신경쓰지 않으려고 한다며
"볼빨간 사춘기 선배님들 정말 대단하시잖아요.
그래서 이런 기회를 꼭 잡아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영광이니까요"라고 말했다.
음원 순위보다는 그룹 '엘리스'를 알리며 또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게 목표라고 담담하게 전했다.

작사,작곡 외에도 우지영은 랩 파트 등에서, 안지영은 중간중간 코러스에도 피처링으로 참여하였으며,
소희는 기회가 되면 같이 무대에 서고 싶지만, 바쁘기 때문에 조심스러운 마음도 든다고 하였다.

"그동안 많은 여성 솔로 아티스트들이 있었는데, 그들과 다른 차별화된 모습은 무엇인가요?"

"다 너무 훌륭하시고,
선배님을 언젠가 제쳐보겠다는 생각보다는
이제 막 스무살이 된 저의 영(Young)함과 걸파워를 보여드리고싶어요.
같이 추는 댄서들과도 하나되는 멋있는 모습을 주기 위해 노력했어요."

또한 소희는 이어서 '이효리'를 정말로 존경하는 롤모델이라고 꼽았으며,
외적인 모습이나 갖추어진 실력과 마인드 모든 것을 존경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방송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토크도 잘 못했었는데, '한밤의 TV연예'에 출연하고 많이 늘었다며,
기회가 온다면 어디든지 출연하고 싶다고 했다.

타이틀곡 'Hurry up'은 경쾌한 사운드와 반복되는 루프가 중독적인 댄스 곡으로,
썸타고 있는 남녀 사이에서 확실한 사랑표현을 원하는 여자의 마음이 담긴 곡이다.


'K팝스타6'를 통해 댄스 실력과 무대 장악력을 인정받아 준우승을 이뤄내며
대중들에게 확실한 임팩트를 심어준 그녀가
이번엔 어떤 다른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서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룹 '엘리스' 활동을 통해 청순함과 귀여움을 주로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글래머러스(Glamorous)'를 컨셉으로 한 솔로 데뷔를 통해 화려하고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