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컴백' 정은지, "위로 중 가장 좋은 것은 '공감'...혼자가 아니라는 메세지 담았다"
'솔로 컴백' 정은지, "위로 중 가장 좋은 것은 '공감'...혼자가 아니라는 메세지 담았다"
  • 최인호 객원기자
  • 승인 2018.10.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글 :최인호 객원기자] 가수 정은지(에이핑크)가 솔로 앨범을 통해 싱어송라이터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정은지의 세 번째 미니앨범 ‘혜화(暳花)’ 발매를 기념해 정은지와 루나글로벌스타가 만나 인터뷰를 통해 이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에이핑크 그룹 내에서는 메인 보컬을 맡고 있는 탄탄한 가창력의 정은지는 이번 앨범으로 솔로 앨범을 들고 나왔다. 정은지는 이번 앨범에 대해 "뮤비 시나리오를 처음 써봤다. 사계절을 다 담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어떤가요' 곡에 쓸쓸한 느낌을 주기 위해 애썼다"고 소개했다. 이어 "들으면 악기보다는 목소리가 앞에 잔잔히 깔려있다는 걸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는 "뮤비 속 풀샷이 많다. 일부러 의도했다. 보기에 편안한 자연풍경이 많다"면서 "뮤비 내용도 내가 느끼고 본 향수들로 담겼다. 추억할 수 있는 것들을 녹여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미니앨범 '혜화'는 '별 반짝이는 꽃'이라는 뜻으로 이제 막 꽃을 피우며 반짝이는 청춘들을 소중하게 지칭하는 말이자, 정은지가 삶에서 느꼈던 감정, 기억, 감성을 줄기로 삼아 '청춘'을 향한 메시지를 노래하는 시집과도 같은 앨범이다.

정은지는 이번 앨범에 대해 "전곡 프로듀싱이 처음이라 어색한 면이 있다"고 웃음을 지었다. 정은지는 "이번 앨범을 통해 전달하고 싶었던 메시지는 '혼자가 아니야'라는 말을 대중에게 건네고 싶었다"면서 "전체적인 사운드도 따뜻한 소리로 꾸몄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생각하는 따뜻한 가을 감성은 '공감을 통한 위로'라면서, "위로 중 가장 좋은 건 '공감'이라고 생각한다. 공감되는 것들을 찾고 조언을 듣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은지는 오늘(17일) 오후 6시 발매하는 미니 3집 ‘혜화’의 신곡 ‘어떤가요로 컴백해 여자 솔로 아티스트의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