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의 자필편지 공개 "하루하루 피를 말리는 시간...계약해지 소망" [전문]
현아의 자필편지 공개 "하루하루 피를 말리는 시간...계약해지 소망" [전문]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0.16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가수 현아(사진 왼쪽)가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와 결별한 가운데 전 소속사 신대남 대표이사 앞으로 보낸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주간현대는 지난 15일 현아가 계약 해지 전 작성한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편지에는 "잘 아시겠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있기까지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밖에 없습니다"라고 운을 뗀 현아가 "첫째 JYP와 결별할 때 홍 회장님 편에 섰습니다. 둘째 홍 회장님과 박충민 사장님이 갈등을 빚을 때 박 사장님이 함께 하자고 설득할 때도 뿌리치고 홍 회장님 편에 섰습니다. 셋째 큐브가 성장한 후 적어도 오늘날 큐브가 있도록 하는 데 저는 최선을 다한 죄밖에 없습니다"라고 적혀 있다.

이어 "제가 얼마나 죽을 죄를 졌는지 모르겠지만 9월 초부터 모든 스케줄이 지금껏 취소됐습니다. 그리고 9월 13일 퇴출 기사를 접했습니다. 직접 만나서 통보를 해도 되겠지만 말입니다. 모든 걸 수용하고 9월 16일 목동 큐브 회장님댁에서 최종 합의해 조기계약해지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지금껏 주주총회를 소집하여 그 결과를 통보해준다고 했지만, 그 후 지금까지 묵묵부답입니다. 한 빌딩에서 위아래 핑계를 대고 시간을 끌며 지연시키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현아는 "하루하루가 피를 말리는 시간입니다. 두 달 되는 긴 시간 동안 기다리기 너무 힘이 듭니다"라면서 "깨끗하게 신사적으로 계약이 해지되기를 소망합니다"라고 남겼다. 지난 15일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내고 "소속 가수 현아와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며 "지금까지 함께 해준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이하는 현아의 자필편지 전문이다.

신대남 대표님께 드립니다. 역시 잘 아시겠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있기까지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밖에 없습니다. 저는 첫째 JYP와 결별할 때 홍 회장님 편에 섰습니다. 둘째 홍 회장님과 박충민 사장님이 갈등을 빚을 때 박 사장님이 함게 하자고 설득할 때도 뿌리치고 홍 회장님 편에 섰습니다. 셋째, 큐브가 성장한 후 적어도 오늘날 큐브가 있도록 하는 데 저는 최선을 다한 죄밖에 없습니다. 제가 얼마나 죽을 죄를 졌는지 모르겠지만 9월 초부터 모든 스케줄이 지금껏 취소되었습니다. 그리고 9월 13일 퇴출 기사를 접했습니다. 직접 만나서 통보를 해도 되겠지만 말입니다. 저는 모든 걸 수용하고 9월 16일 목동 큐브 회장님댁에서 최종 합의하여 조기계약해지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지금껏 주주총회를 소집하여 그 결과를 통보해준다고 했지만, 그 후 지금까지 묵묵부답입니다. 한 빌딩에서 위아래 핑계를 대고 시간을 끌며 지연시키고 있습니다. 저는 하루하루가 피를 말리는 시간입니다. 두 달 되는 긴 시간 동안 저는 기다리기 너무 힘이 듭니다. 오는 15일(월)까지 답신을 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깨끗하게 신사적으로 계약이 해지되기를 소망합니다. 그때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으면 지금까지 진행되어 온 사실을 근거로 기자회견을 통하여 저의 갈 길을 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부탁드리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가 있기까지 최선을 다해 열심히 몸이 부서져라 희생하며 노력한 것밖에 없습니다. 지금은 이미 저의 마음과는 상관없이 큐브로부터 퇴출되어 저의 이미지는 땅에 떨어지고 명예는 실추되었습니다. 아름다운 옛정을 생각하신다면 아름답게 원만히 해결되기를 소망합니다. 큐브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8.10.4. 현아 드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