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더 로즈, "故종현 팬들에게 사과, 노이즈마케팅 의도無" (전문)
[공식입장] 더 로즈, "故종현 팬들에게 사과, 노이즈마케팅 의도無" (전문)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8.10.1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밴드 더 로즈(우성, 도준, 재형, 하준)가 고(故)종현의 SNS 사진을 신곡 뮤직비디오에 넣은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소속사 제이앤스타 컴퍼니는 16일 공식 SNS를 통해 "뮤직비디오 제작사인 비트로직은 타이틀곡 'She's In The Rain'의 곡 해석을 받고 뮤직비디오의 스토리 구성에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故종현을 연상해 추모와 위로의 메시지를 담고자하는 마음으로 뮤직비디오 현장 셋팅에 해당 사진을 배경으로 사용했다"고 뮤직비디오에 故종현의 SNS 게시물이 등장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제이앤스타와 소속 아티스트 더로즈가 이와 같은 내용과 현장 셋팅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 촬영에 임했고 뮤직비디오가 발매되는 날까지 이 부분을 확인하지 못해 벌어진 일이라며 "아픔을 가진 특정 1인을 사업적 목적으로 이용하거나 마케팅을 위한 불순한 생각으로 진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유 불문하고 유가족 분들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더로즈를 아껴주시는 팬들과 故종현을 아껴주시는 많은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한편 더 로즈는 지난 4일 타이틀곡 '쉬즈 인 더 레인'이 포함된 두 번째 미니 앨범 '던(Dawn)'으로 컴백했다.

 

<다음은 더로즈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제이앤스타 컴퍼니입니다.

더로즈 신곡 뮤직비디오에 관련된 내용에 대해 이야기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신곡 뮤직비디오 영상 중 故종현의 인스타그램 사진이 포함된 부분에 있어 정확한 확인 후 답변을 드리는 것이 최선이라 판단해 확인을 거치는 과정에서 다소 시간이 소요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저희 제이앤스타의 이번 신곡 뮤직비디오는 제작사 비트로직과 진행됐습니다. 뮤직비디오를 제작하는 과정에 있어 뮤직비디오 촬영시점까지 스토리 구성에 대한 상호 충분한 협의와 곡 설명의 이해도가 상이한 부분으로 인해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아래는 저희 제이앤스타가 공식으로 표기하고 있는 곡 해석 내용입니다.

[타이틀곡 'She's In The Rain'은 삶의 외로움과 각박함에 지친 이들의 곁에서 함께 있어주며 위로를 전하고 싶은 마음을 담은 곡이다. 어쿠스틱 기타와 현악기의 부드러운 멜로디에 현실에 지친 이를 안타깝게 바라보다 고조되는 감정을 대변하는 듯한 강렬한 밴드 사운드에 위로의 메시지를 건네는 후반부가 인상적인 곡이다. 곡의 마지막에는 'We're in the rain' 이라는 가사로 함께 있는 모습을 묘사하며 행복했던 '너'를 되찾을 때까지 옆에서 함께 해주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뮤직비디오 제작사인 비트로직은 위와 같은 곡 해석을 받고 뮤직비디오의 스토리 구성에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故종현을 연상해 추모와 위로의 메시지를 담고자하는 마음으로 뮤직비디오 현장 셋팅에 해당 사진을 배경으로 사용하게 되었다는 내용을 확인했습니다.

저희 제이앤스타와 소속 아티스트 더로즈는 이와 같은 내용과 현장 셋팅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 촬영에 임하게 되었으며 뮤직비디오가 발매되는 날까지 이 부분을 확인하지 못해 이와 같은 일이 발생됐습니다.

아픔을 가진 특정 1인을 사업적 목적으로 이용하거나 마케팅을 위한 불순한 생각으로 진행하지 않았음은 제이앤스타와 비트로직 양사 모두 같은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이앤스타는 이유 불문하고 유가족 분들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더로즈를 아껴주시는 팬들과 故종현을 아껴주시는 많은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소속사와 제작사 모두 더 신중하고 면밀한 확인 절차를 가지지 못한 점에 대해 가슴 속 깊이 죄송한 마음입니다. 다시 한 번 이로 인해 상처 받으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립니다.

해당 관련 내용에 대해 제이앤스타는 여러 경로를 통해 많은 분들의 의견을 확인했고 더 이상의 문제 야기를 막고 더 큰 상처를 드리지 않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