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김순옥 작가·장나라 만난다..SBS '황후의 품격' 주인공 확정 [공식입장]
최진혁, 김순옥 작가·장나라 만난다..SBS '황후의 품격' 주인공 확정 [공식입장]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0.1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최진혁이 김순옥 작가의 신작 SBS ‘황후의 품격’을 차기작으로 확정지었다.

11월 방송되는 새 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 온 명랑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

최진혁은 ‘황후의 품격’에서 장나라가 연기하는 여자주인공 오써니와 함께 절대 권력 황실에 복수하는 남자 주인공 ‘나왕식’ 역을 맡았다. ‘나왕식’은 날렵한 몸놀림, 타고난 승부기질로 싸움에선 당할 자가 없는 황실 경호원이다.

최진혁의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아직 최진혁이 맡은 ‘나왕식’에 대해 자세하게 공개된 바가 없고 캐릭터 소개가 드라마 내용에 스포가 될 수 있어 조심스럽다. 하지만 극 중 여자주인공 ‘오써니’와 함께 황실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등 갈등의 중심에 선 남자주인공 ‘나왕식’으로 또 다른 이미지 변신을 할 예정이니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OCN 최고 시청률의 드라마 ‘터널’의 흥행을 이끈 주역으로 현재 MBN과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에서 부드러운 이미지로 변신을 한 최진혁이 ‘미다스의 손’ 김순옥 작가, 주동민 PD와 만나 어떤 시너지를 낼지 기대를 모은다.

‘황후의 품격’은 ‘아내의 유혹’, ‘왔다! 장보리’, ‘내 딸, 금사월’, ‘언니는 살아있다’ 등을 히트시킨 김순옥 작가와 SBS ‘리턴’의 주동민 PD가 뭉친 드라마로 오는 11월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