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 제이슨 블룸 대표, 부산영화제에서 이하늬 만났다
'할로윈' 제이슨 블룸 대표, 부산영화제에서 이하늬 만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한국을 찾은 ‘할로윈’의 제작자이자 블룸하우스의 수장 제이슨 블룸이 배우 이하늬와의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할로윈'은 할로윈 밤의 살아 있는 공포로 불리는 '마이클'이 40년 만에 돌아와 벌어지는 레전드 호러물로 오는 31일 개봉 예정이다. 블룸하우스의 대표 제이슨 블룸은 10월 31일 개봉을 앞둔 '할로윈'의 홍보를 위해 부산국제영화제를 방문했다.

특히, 최근 미국 대형 에이전시 윌리암모리스엔데버(WME)와 계약을 체결하며 할리우드 진출 가능성을 밝힌 이하늬가 블룸하우스의 대표 제이슨 블룸과의 만남 이후 본격적으로 할리우드 활동을 시작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하늬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제이슨 블룸을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즐거웠다. 블룸하우스의 작품들을 오래 지켜봐 온 팬으로서, 개봉할 '할로윈' 역시 기대가 크고 꼭 극장에서 확인하도록 하겠다"는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