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 야기라 유야, "골인 같은 스타트로 배우 시작...걸맞는 배우 되기 위해 노력"
'여명' 야기라 유야, "골인 같은 스타트로 배우 시작...걸맞는 배우 되기 위해 노력"
  • 한재훈 에디터
  • 승인 2018.10.0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2004년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아무도 모른다'로 프랑스 칸국제영화제에서 최연소 남우주연상 수상자가 된 야기라 유야가 신작 '여명'으로 올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8일 오전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 더프라이빗홀에서는 영화 ‘여명’ 기자 간담회 겸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히로세 나나코 감독과 배우 야기라 유야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참석한 야기라 유야는 "'여명'이라는 작품을 처음 보고 어쩌면 이 작품 대단한 작품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첫 느낌을 전했다. 야기라 유야는 '여명'에서 미스터리한 청년 '신이치'를 연기했다. 유야는 "묘한 신비감이 있는 작품이었다면서, 작품을 하면서 좋았고 굉장히 좋아하는 캐릭터가 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작업으로서의 많은 보람을 느꼈다고 전했다. 야기라 유야는 "칸 영화제를 시작으로 세계 영화제를 많이 갔었는데, 나라에 따라서 작품을 보는 시각도 달랐고 세계 각 문화 현지 상황에 따라 느낌이 많이 달랐다"고 전했다. 이어 "전 세계의 크리에이터를 만나는 게 되게 많은 자극이 되었다"면서 "인풋된 걸 가지고 와서 아웃풋을 하려고 노력하는데,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고 자신의 목표를 내비쳤다. 전 세계에 나가는 영화에 어울리는 질을 갖고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최연소로 칸에서 수상한 야기라 유야는 "저는 데뷔작으로 칸에서 상을 받았고 순식간에 골인 같은 스타트를 해버리게 됐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하지만 그 이후로도 자신의 인생은 계속해야 하니기 때문에, 10대 때부터 제가 받은 주목에 어울리는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할 수밖에 없었다고 얘기했다.

한편, '여명'은 삶을 포기하려던 청년이 자신을 구해준 중년의 남자와 함께 살며 점차 변화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