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경 시인, 독일서 암 투병 중 별세...향년 54세
허수경 시인, 독일서 암 투병 중 별세...향년 54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수경 시인.
허수경 시인.

 

 

[루나글로벌스타] 허수경 시인이 3일 오후 7시 50분 독일 뮌스터에서 지병으로 타계했다. 향년 54세.

허씨는 경남 진주 출신으로 경상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이후 상경해 방송사 스크립터 등으로 일하다 1987년 ‘실천문학’을 통해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1992년 돌연 독일로 건너간 허수경 시인은 독일 뮌스터대학에서 고대 근동 고고학을 공부해 박사학위를 받았고, 독일에서 폐허의 도시 발굴 현장을 돌아다니며 고고학 공부를 하는 한편으로 시집 ‘내 영혼은 오래 되었으나’ ‘청동의 시간 감자의 시간’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 등을 모국의 언어로 써냈다. 

2001년 동서문학상, 2016년 전숙희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올해 제15회 이육사시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장례는 현지에서 수목장으로 치르며, 유족으로는 독일에서 지도교수로 만나 결혼한 남편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