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 "가르친 프로듀스48 연습생들의 간절함 와 닿아"
소유, "가르친 프로듀스48 연습생들의 간절함 와 닿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컴백을 앞둔 소유가 '프로듀스48'을 언급했다.

2일 오전, 루나글로벌스타가 컴백을 앞둔 소유와 서울 강남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방영된 엠넷의 '프로듀스48'에서 소유는 연습생들을 지도하는 역할을 맡아 출연한 소유는 "처음에 제안이 왔을 때 고민을 되게 많이 했다"면서 "처음에는 못하겠다 말했다. 아직 제 위치가 부족하다는 걸 알기 때문에 가르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그렇지만 가르치면서 자신도 생각이 나는게 많을 것이고, 배울 점이 있을 것이라 생각해 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소유는 "친구들에게 내가 갖고 있는 노하우라든지 이런 걸 어떻게 잘 전달할까 고민 많이 했다"고 말하면서 "연습생 때 저도 고민 많이 했고. 서바이벌이 아니더라도 저도 경쟁을 통해 데뷔했기 때문에 간절함이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어 "저를 뼈 때리는 선생님, 팩트 폭행 선생님이라고 얘기하던데, 그 때 당시에 그렇게라도 내가 하지 않으면 마지막에 후회밖에 없을 것이라 생각했다. '이렇게 해 볼걸' 후회하지 않게 하고 싶었다"고 연습생들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소유는 "생각해보면 진짜 어린 친구들인데, 진짜 스펀지처럼 흡수 잘하더라"라고 부러움을 표현하면서 "방영될 때는 안 나온 부분들도 되게 많은데, 진짜 열정 많은 친구들은 쉬는 시간에 찾아와서 물어보더라"면서 열정을 칭찬했다. 이어 "친구들을 가르쳐주면서 저도 배우는 게 되게 많았다. 예전 나의 모습을 잊으면 안 되겠다는 마음가짐을 새로 하게 됐다"면서 "곡을 받으면 저도 연습해야 하기에 학생 뿐만 아니라 저에게도 미션이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듀스48에서는 결과적으로 스타쉽 연습생들이 비교적 많이 데뷔조에 들어갔는데, 소유는 "다 예쁘고 잘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있지만, 정말 공평하게 했다"고 전했다. 소유는 "그룹평가 할 때 나오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서 눈을 못 마주쳤다. 만약 제가 나갔는데 케이윌 오빠가 서 있다고 생각하면 너무 긴장 될 것 같았다. 그래서 눈 안 마주치고 객관적으로 평가하자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결과가 나와서 좋다. 마지막 평가 때 특히 유진 친구, 채연 친구 뽑였을 때 눈물이 나더라"라면서 "유진 친구는 울 때 진짜 서럽게 울어서 같이 눈물이 났고, 채연 친구는 마지막에 뽑혔구나 하는 안도의 눈물에 같이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Tag
#소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