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실제 공항 에피소드, 작품에 녹여내 공감될 것"
'여우각시별' 이제훈, "실제 공항 에피소드, 작품에 녹여내 공감될 것"
  • 한재훈 에디터
  • 승인 2018.10.0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제공.
SBS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여우각시별' 이제훈이 방영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의 제작발표회가 1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 서관에서 열렸다.

이날 참석한 이제훈은 '여우각시별'에서 파일럿이 꿈이었다가 사고를 당해 인천공항 여객서비스팀 신입으로 들어온 이수연 역을 맡았다. 이제훈은 “개인적으로는 신우철 감독님과 강은경 작가님과 한 번 해 보고 싶었는데, 두 분이 만나서 이 드라마를 안 할 이유가 없었다”면서 “인천공항을 배경으로 해 신선하게 다가왔다. 촬영 중에 즐거웠기 때문에 시청자분들에게도 와 닿을 거라 생각한다”고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제훈은 “개인적으로는 신우철 감독님과 강은경 작가님과 한 번 해 보고 싶었는데, 두 분이 만나서 이 드라마를 안 할 이유가 없었다”면서 “인천공항을 배경으로 해 신선하게 다가왔다. 촬영 중에 즐거웠기 때문에 시청자분들에게도 와 닿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짜 오랜만에 시청자들을 만날 생각을 하니까 설렌다”고 드라마 첫 방영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또한 “공항이라는 공간은 두근거리고 설레는 곳이자, 어딘가를 갈 때 통과해야 하는 곳이라 들뜨곤 했었다”고 말하면서 “이번에 여객서비스팀 역을 해 보니 인천공항에 대한 에너지를 채우는 것이 중요한 일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그래서 인천공항의 세밀한 곳까지 보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탑승 게이트 안에 있는 면세점 구역에서 촬영한 건 거의 최초이지 않나 싶은데, 그런 새로운 점이 시청자들로 하여금 흥미를 유발하는 부분이 많지 않을까 생각한다. 실제 에피소드들도 작품에 녹여내서 시청자분들께 공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훈이 맡은 이수연은 무언가 비밀이 있는데, 이제훈은 이에 대해 “신체적인 비밀이 있다”고 말하면서 “저게 뭐지? 엄청난 게 있는데”라고 스포했다. 이제훈은 “힘이 좀 쎈데, 한여름(채수빈)에게 무슨 일이 있을 때 도와주는 수호천사 같은 역할을 하게 된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저도 상상하지 못했다. 작가님의 상상의 나래가 엄청나다. 저도 다음 회가 궁금하다”고 각본을 칭찬했다. 

'여우각시별'은 공항을 배경으로 하여 매일매일 이어지는 치열한 순간과 마주치고 부딪히고 겪어나가면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사랑을 알아가게 되는 이야기를 담아낸 휴머니즘 멜로 드라마다. ‘제빵왕 김탁구’, ‘구가의 서’, ‘낭만닥터 김사부’ 등의 강은경 작가가 극본을 썼으며, ‘파리의 연인’, ‘프라하의 연인’, ‘시크릿 가든’, ‘낭만닥터 김사부’의 신우철이 연출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