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측 "표절 주장 근거 無..법적 대응할 것" (전문)
[공식입장]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측 "표절 주장 근거 無..법적 대응할 것"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준범 기자] SBS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측이 표절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드라마 제작사 DK E&M은 현재 준비 중인 '아름다운 사람이다'의 주요 부분을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 표절 및 수정해 방영 중이라고 주장하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29일 배포했다. 이에 대해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측은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박언희 작가의 순수한 창작물이다. 이는 드라마 초반부터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고 입장을 전하며 표절 의혹을 부정했다.

이어 SBS 측은 "드라마 제작사 DK E&M의 주장은 저작권법상 아무런 근거가 없는 주장일 뿐 아니라, 일고의 가치조차 없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박언희 작가는 한국에서도 확고한 노지마 신지의 명성과 위엄을 잘 알고 있으나, 일본 드라마 '아름다운 사람'은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못박았다. 이어 "제작사 DK E&M이 저작권법상 아무런 근거 없는 표절 의혹 제기로 박언희 작가 및 제작진의 명예를 훼손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SBS 주말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한 한 여성이 펼쳐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배우 남상미, 김재원, 조현재 등이 출연했다. 

 

<다음은 SBS 측 공식입장 전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재벌가 유명인 남편의 폭력으로부터 벗어나 딸과 함께 살고 싶은 지독한 모정을 가진 한 여성이, 남편의 유일한 폭력 증거인 휴대폰을 찾기 위해 페이스오프급 성형 수술을 감행했고, 이 과정에서 집도의와의 멜러가 기억상실증이라는 설정 아래 펼쳐진 박언희 작가의 순수한 창작물입니다. 이는 드라마 초반부터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습니다.

드라마 제작사 DK E&M의 주장은 저작권법상 아무런 근거가 없는 주장일 뿐 아니라, 일고의 가치조차 없는 터무니없는 주장입니다. 박언희 작가는 한국에서도 확고한 노지마신지의 명성과 위엄을 잘 알고 있으나, 일본 드라마 '아름다운 사람'은 한 번도 본 적이 없습니다. 드라마 제작사 DK E&M의 표절 주장이 있은 후, 제작진은 일본 드라마 '아름다운 사람'을 검토했으나 그 결과 '아름다운 사람과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과 사랑이야기라는 소재가 우연히 같을 뿐 두 작품은 다른 작품임을 거듭 말씀 드립니다.

제작진은 제작사 DK E&M이 저작권법상 아무런 근거 없는 표절 의혹 제기로 박언희 작가 및 제작진의 명예를 훼손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박언희 작가 및 제작진은, 드라마 제작사 DK E&M의 명예훼손적 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보내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