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잠실? 경북 상주엔 진짜 잠실!
서울 잠실? 경북 상주엔 진짜 잠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옛 잠실 발굴로 양잠업 역사 보존 및 지속이용 계기 마련

▲ 경북 상주의 옛 잠실 전경

[루나글로벌스타] 조선 초 양잠업(養蠶業) 장려를 위해 뽕나무를 심고 잠실(蠶室)을 둔 것에서 유래한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는 거대한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서 상전벽해(桑田碧海)가 됐다.

하지만 누에, 곶감, 쌀이 유명해서 예로부터 삼백(三白)의 고장으로 불리는 경북 상주는 오랜 전통산업인 양잠업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경상북도는 전통 잠업 형태를 고스란히 유지한 옛 잠실을 발견, 우리나라 근대 산업의 역사·문화적 보존 가치를 높이 평가해 2017년도 ‘경상북도 산업유산’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상주시 내서면 노류리 유정(柳亭) 마을에 위치한 옛 잠실은 1978∼1982년 경 건립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용 건물(누에 사육실)이다.

명주와 누에고치의 본고장인 상주의 오랜 양잠 역사와 전통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산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 잠실은 ‘상주 잠상(蠶桑)영농조합법인’ 김정용 대표와 김길호 교수(경북대 생명자원공학과) 형제가 제보·발굴한 것이다.

특히 누에 키우기에 적합한 온·습도 환경 조성을 위해 내부에는 흙과 짚으로 벽을 만들고, 지붕에는 빛과 온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보온재와 통풍구를 설치한 것이 특징이다.

김길호 교수는 “어린 시절 부모님을 도와 누에치던 기억을 바탕으로 노류리 인근에 현대식 ‘누에 잠사’를 운영하고 있다”며 “향후 도시 은퇴자의 귀농·귀촌에 적합한 사업 아이템으로 확대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자연친화적·고부가가치 산업인 양잠업의 부활을 위해 상주 노류리를 중심으로 내년에는 ‘누에치는 마을기업’으로 도전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이번 옛 잠실과 함께 은척면 두곡리의 수령 350여년이 넘는 최고령 뽕나무(경북도기념물 제1호, 1972년 지정)와 풍잠(豊蠶)기원제를 지내던 잠령탑(산업유산 지정, 2013년), 경북도 최고장인(명주 분야)이 대를 이어 운영하고 있는 허씨 비단직물 등을 연계해 근대 누에산업의 역사 보존과 지속가능한 이용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김남일 경북도 일자리민생본부장은 “이번 산업유산 지정으로 옛 잠실의 가치를 확인했다”며 “누에치는 마을과 함창명주테마파크 등과 연계해 자라나는 세대의 새로운 문화체험학습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는 경상북도 일자리민생본부 기업노사지원과(054-880-2680)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