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배반의 장미', 어떻게 보면 돼?
영화 '배반의 장미', 어떻게 보면 돼?
  • 박준범 기자
  • 승인 2018.09.20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준범 기자] 9월 20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 점에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첫 상업 영화에 도전을 한 박진영 감독과 배우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상철, 박철민이 출연한다.

배우 김인권은 "중간의 인연이 있는데 '원티드'의 '발작' 이라는 뮤직비디오를 찾아보면 감독님의 스킬, 느낌을 볼 수 있다." 며 "그래서 영화에서 사용된 새로운 앵글, 기법적인 면을 포인트로 보면 좋을 거 같다." 라며 포인트를 설명했다.

그리고 "웃을 수 있게 해주는 코미디 장르가 나의 선택을 바뀌게 하고, 지금 배우라는 역활을 할 수 있게 해주었다." 며 "이 영화를 보면서 누군가의 선택을 바꿀 수 있게 되는 영화였으면 좋겠고, 많이 봐주었으면 좋겠다." 라며 영화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배우 정상훈은 "삶이 팍팍한데, 흘러가는 말로 죽음에 대해서 말하지만 웃을 때는 그런 생각을 하지 않는다."며 "죽음을 내재한 영화이지만, 코미디 영화이기에 이 영화를 통해 웃어서 힘든 것을 날려버렸으면 좋겠다. 그것이 영화의 포인트이다." 라며 설명했다.

배우 손담비는 "영화에 정확한 내용이 내재되어있다." 며 "그래서 힐링을 할 수 있는 코미디 영화이다." 라며 설명했다.

배우 김상철은 "공부 때문에, 입시 때문에 힘든 청소년 등 고민이 있는 분들이 본다면 좋을 거 같다." 며 "이러한 분들이 보시게 된다면 공감을 하며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거 같다." 라며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감독 박진영은 "어느 사람들이든 고민이 있을텐데 영화 '배반의 장미'를 볼 때는 그런 고민 생각하지 말라달라." 며 "그 고민들을 사라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만들었기 때문에 재미있게 봐주었으면 좋겠다." 라며 끝인사를 전했다.

영화 '배반의 장미'는 코미디 영화의 대표 제작사 태원엔터테이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그래서 영화로는 6년만에 선보이는 코미디 작품이다. 그동안 관객의 공감을 끌어내는 다양한 캐릭터, 시종일관 웃음을 자아내는 코믹 에피소드, 완성도 높은 코미디 영화의 저변을 넓혀온 만큼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배반의 장미'는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에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 '배반의 장미'는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에 개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