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구구단 나영, '노래X개인기' 입이 벌어지는 반전 실력자
'복면가왕' 구구단 나영, '노래X개인기' 입이 벌어지는 반전 실력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구구단 나영이 매력적인 노래 실력에 특급 예능감까지 선보이며 ‘복면가왕’을 사로잡았다.


나영은 지난 1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반전미 가득한 허스키한 목소리로 2NE1의 ‘아파(Slow)’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해내며 청중을 휘어잡았다. 지난 2016년 걸그룹 구구단으로 데뷔한 나영은 최근 구구단 세미나 싱글 앨범 ‘SEMINA’에서 시원한 가창력으로 화제를 모은 데 이어 ‘복면가왕’에서도 선명한 음색에 차분한 분위기로 실력을 발휘했다.

나영이 무대를 마치자 연예인 판정단의 칭찬 퍼레이드가 쏟아졌다. 유영석은 “이제 막 개발이 시작된 다이아몬드 광산 같다. 과장이 없는 순수한 가창력”이라고 호평했으며, 카이는 “잠재력이 있고 노래를 정말 잘하고 있다”라며 자신의 색깔을 드러낼 줄 아는 가수라고 칭찬했다. 이어진 개인기 무대에서는 워너원의 ‘에너제틱’ 안무를 2배속 칼 군무로 완벽히 선보여 남다른 끼와 재능까지 드러냈다.

가면을 벗은 나영은 마마무의 ‘Piano Man(피아노 맨)’을 통해 자연스럽게 리듬을 타는 모습으로 보컬리스트로서 실력을 드러냈다. 이에 신봉선은 “뮤지컬 배우의 독백을 보는 것 같았다. 표정과 몸짓이 여유로워 보인 정말 멋진 무대였다”라고 호평했으며, 김호영은 “뮤지컬 ‘금발이 너무해’ 주인공 같은 느낌이 들더라. 최근 본 퍼포먼스 중 톱3 안에 든다. 스타일, 콘셉트, 세련, 고급, 센스 같은 단어가 해시태그처럼 떠오르면서 이 장면을 캡쳐해 내 SNS에 올리고 싶을 만큼 매력 만점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나영은 방송 이후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단짝 여러분의 응원과 사랑 덕분에 이렇게 노래 부를 수 있는 것 같아서 감사함을 느낀 가슴 뭉클한 무대였어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음악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합니다. 오늘을 기억하면서 여러분께 음악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저 나영이의 목소리 앞으로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진심으로 제 목소리가 듣는 사람들에게 많은 힘과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바람을 남겼다.

‘카멜레온’이라는 애칭 그대로 변화무쌍한 매력을 드러낸 나영은 가요 무대뿐만 아니라 방송에서도 활약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각광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