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아카데미 작품 5편, 부산국제영화제 진출
한국영화아카데미 작품 5편, 부산국제영화제 진출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8.09.14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희와녹양 스틸컷.

 

 

[루나글로벌스타]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 한국영화아카데미 제작 작품 5편이 다음 달 4일 개막하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상영될 예정이다.

  
한국영화아카데미 장편과정 11기의 장편 작품인 <호흡>(연출 권만기)은 아시아영화의 미래를 이끌 신인 감독들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를 소개하는 ‘뉴 커런츠’ 부문에, ‘아워바디’(연출 한가람)과 ‘보희와 녹양’(연출 안주영)은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진출했다. 

또한 정규과정 34기 단편작품 ‘눈물’(연출 오성호)는 ‘와이드앵글-단편경쟁’에, 3D장편영화제작과정 ‘마왕의 딸, 이리샤’(연출 장형윤)은 ‘와이드앵글’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동주’, ‘박열’ 등의 작품으로 주목받는 배우 최희서가 주연을 맡아 화제가 된 ‘아워바디’는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디스커버리섹션에 초청되어 세계 관객들과 먼저 만날 예정이다.
  
한편 작년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상과 올해의 배우상 2관왕의 영예를 안은 장편과정 10기 작품인 ‘죄 많은 소녀’(연출 김의석, 촬영 백성빈)는 13일 국내에서 개봉해 절찬 상영 중이다. 

한국영화아카데미 장편과정은 연구와 제작을 병행하는 영화 전문 교육과정으로 2007년 신설돼, 매년 ‘파수꾼’, ‘소셜포비아’,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등 개성 있는 한국영화를 매년 내놓으며, 영화계와 관객들 모두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