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민정 측 "조덕제, 영상 공개로 인해 또 2차 가해...법적 대응할 것"
반민정 측 "조덕제, 영상 공개로 인해 또 2차 가해...법적 대응할 것"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09.1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성폭력 혐의 유죄가 확정된 배우 조덕제가 영화 현장 촬영 영상을 공개하면서 또 다시 사건이 마무리되지 못하고 진흙탕 공방으로 흐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인 배우 반민정 측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대법원 2부는 지난 13일 강제추행치상 혐의 등으로 기소된 조덕제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혱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장훈 감독이 연출한 영화를 촬영하던 중 사전에 합의하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배우 반민정의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같은 해 12월 재판에 넘겨졌다.

그러자 조덕제는 SNS를 통해 이 같은 판결에 의문을 표하면서 "비록 대법원 판결은 성폭력으로 최종 인정했지만 연기자로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기에 위험을 무릎쓰고 처음 공개하는 장면, 영상이다. 조덕제가 연기를 한 것인지 아니면 저들 주장대로 성폭행을 한 것인지 문제의 장면을 보시고 판단해 달라"면서 영상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