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을 여행한다고? 라이프타임의 새로운 도전, '파자마 프렌즈' [종합:L]
호텔을 여행한다고? 라이프타임의 새로운 도전, '파자마 프렌즈' [종합:L]
  • 한재훈 에디터
  • 승인 2018.09.14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재용 기자
사진=김재용 기자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송지효, 장윤주, 조이, 성소가 총출동하는 역대급 걸크러쉬 조합의 라이프타임 신규 예능 '파자마 프렌즈'가 베일을 벗었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라이프타임의 신규 예능 '파자마 프렌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파자마 프렌즈’는 여행의 매력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바쁘게 살아가는 대한민국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 4MC 를 통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훌쩍 떠날 수 있는 즉흥 여행 호캉스의 매력과 즐거움을 엿보는 재미를 느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호캉스에서 느끼는 짧은 여유 속에서 현재 자신의 고민을 공유하고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를 이해하고 알아가게 되는 프렌즈들의 성장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송지효는 “와 주셔서 감사하다. 호캉스가 저희 4명이 호흡이 너무 좋아서 기대할 만하다. 좋게 봐 달라”고 인사했고, 이어 레드벨벳 조이는 “저는 스케줄 중에 왠 호사냐 싶을 정도로 잘 지냈고, 언니들과 함께 즐겁게 한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여러분들도 제가 느낀 즐거움을 같이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장윤주는 “처음에 1박 2일이라는 시간을 뺄 수 있을까 고민. 아이가 있어서 부담이 된 건 사실이지만, 제작진들을 만났을 때 팀원들의 에너지가 참 젊고 긍정적이라 그거에 매료되어 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어 “생소한 라이프타임이라는 채널이지만, 해외에서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채널이기에 더 글로벌하게 제 영역을 넓히고자 한 것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을 봤을 때 즐길 수 있겠다, 기대된다는 생각이 들어서 하게 됐다”고 말을 이었다.  

용석인 PD는 “각 분야의 여자 연기자 4명이 모여 호텔에서 즐기는 프로를 만들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서로 모르는 사이라 걱정도 됐다”고 초기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너무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나와서 만족하며 촬영하고 있다”면서 “저희 프로그램과 라이프타임도 많이 관심가져달라”고 전했다. 

김주형 PD는 “현재는 국내 여러 곳의 다양한 호텔을 찾아봤다. 너무 많은 좋은 곳이 있어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순히 보여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장윤주씨 같이 굿 리스너인 사람이 얘기를 듣고 공감할 수 있는 얘기를 뽑을 수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을 초대해서 또 떠나면 어떨까 생각한다. 아직 명단은 공개할 수 없지만 초대하려는 사람은 있다”고 밝혔다.

조이는 “저는 되게 낯도 많이 가리고, 새로운 사람과 친해진다는 것에 겁이 많아서 사실 처음에 걱정 많이 했다”고 초기 걱정을 말했다. 조이는 “실수를 할까봐 불안하기도 했는데, 윤주 언지와 지효 언니가 되게 잘 이끌어주시더라. 윤주 언니는 ‘왜 말이 없느냐’ 이런 식으로 계속 다가와주셔서 말을 하게 되고 기대기도 했다”고 전했다. 송지효에 대해서는 “성격이 좀 비슷한 면이 있는데, 방송 보면 아시겠지만 알고 보니 저랑 동네도 같고 이끌어주시는 게 많았다”고 전했다. 성소에 대해서는 “예전에 성소 팬이었다. 아육대에서 리듬체조 하는 모습보고 현장에서 울었었는데, 되게 밝고 인사도 예쁘게 해 줬다”면서 “먼저 다가와줘서 진짜 너무 고맙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조이는 “그룹에서 활동을 해서 제작진분들이 되게 오래 지켜봐주셨더라. 하나하나 기억해주시는 부분이 감사했고, 잘 챙겨주시고 재밌는 것도 많이 던져주셔서 빨리 친해지고 논다는 기분으로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하기 전에 멤버들에게 무섭다고 말했더니, 예능에 많이 나갔던 슬기 언니가 자신의 얘기를 해 주면서 조언을 해 줬다”고 밝히기도 했다.

송지효는 “녹화를 한지 꽤 되어 첫인상은 기억이 안 나는데, 다음 촬영이 기다려진다”고 기대를 표현했다. 송지효는 “저도 낯을 좀 가리는데, 같이 자고 녹화 때마다 만나는 게 친해지기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파자마 프렌즈 포스터.
파자마 프렌즈 포스터.

 

김주형 PD는 “성소랑 소통과 어려움은 없었는데, 성소가 되게 스케일이 크다”고 성소를 소개했다. 김 PD는 “멤버들에게 처음 선물을 하는데, 해외 촬영을 자주 하다보니까 스케일이 크다. 그리고 조이와 성소는 몸을 되게 잘 챙기는데, 그런 매력을 시청자분들이 좋게 봐 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윤주는 “나이도 많고, 애도 있어서 가장 언니더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그래서 더 많이 들어주고 싶고, 감히 무언가 줄 수 있다면 후하게 주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훈훈함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즐거운 추억을 가장 많이 만드는 것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장윤주는 “모든 사람과 맞을 수는 없지만, 모든 사람들과 대화를 하고 그렇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용석인 PD는 “윤주씨는 세 자매 중에 막내이셨는데, 조이는 또 세 자매 중에 맏이였다”면서 “그래서 서로 나눌 수 있는 게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주형 PD는 “성장하는 과정이 20-30대 화두가 연예인이라고 잘 사는 게 아니고 비슷한 게 많다”면서 “저희도 동네에서 편의점에서 만나고 그럴 때마다 우리도 평범하다고 느끼고, 그래서 호캉스 가서 평범한 모습을 보여주면 어떻겠냐”라고 초기 제작 배경을 전하기도 했다.

장윤주는 주변 반응에 대해 “재밌겠다”는 반응이 되게 많았다면서, “남편도 디자이너로서 호텔 등의 공간에 대한 관심이 많아서 괜찮았다”고 밝혔다. 장윤주는 “호텔이라는 공간이 낯선 곳일 수도 있지만, 가장 편하고 안정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도 있고 서비스 즐기는 이상의 공간에 대한 관심이 있기 때문에 프로그램에 관심이 갔다”고 밝혔다. 에너지가 많고 자신을 밝다고 표현한 장윤주는 “제작진도 자신과 비슷했다”고 말하면서 “그래서 맞겠다고 생각했다”고 배경을 말했다. 조이에 관해서는 “직접 만나보니까 첫째로서 속이 참 깊은 아이”라고 말하며 “잘 들어주고 공감해줘서 조이의 반응에 이끌려 더 많은 이야기들을 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현하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표현했다.

이어 장윤주는 “초대 손님이 다양하게 오실 예정인데, 그 재미도 분명 있어서 ‘이번 주엔 누굴 보지’ 이런 재미가 있을 것”이라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나이, 국적 상관 없이 다양한 분들이 파자마의 문을 두드려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갑자기 떠오르는 사람이 있는데, 하정우 씨가 결혼도 했고 동생들에게 좋은 오빠라 생각해서 한 번 놀러오시면 재밌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잠깐 해 봤다”고 밝혔다.

주사가 있거나 잠버릇이 있는 멤버에 대해서 조이는 “제가 좀 심한데, 윤주 언니가 최근에 안기려고 했다고 하는데 기억이 전혀 안 난다”고 말해 웃음을 지어내기도 했다. 장윤주는 이에 대해 “조이가 안아주면 좋아한다”면서 “제가 그래서 만지는 걸 좋아한다”고 웃음을 자아내는 모호한 답변을 했다.

여타 호텔을 배경으로 한 다른 프로와 다른 점에 대해 김주형 PD는 “저는 호캉스라는 게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을 때, 젊은 세대와 가족이 가장 쉽게 여가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하면서 “호텔을 되게 자세히 보여주고, 주 무대가 된다는 점에서 볼거리를 제공하는 점이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밥을 먹거나 바를 갈 때, 옷을 갈아입고 싶고 뭔가 치장도 하고 이런 모습들이 단순할지 몰라도, 젊은 세대들은 되게 눈여겨 볼 수 있는 포인트라고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고민을 멤버들의 관점에서 보고, 이야기를 진행하고 멤버들에 대해서도 아는 게 처음 의도였고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파자마 프렌즈' 출연진들은 스파, 수영장, 레스토랑 등에서 호캉스의 진수를 맛보며 첫 만남부터 진솔한 모습과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오는 9월 15일 밤 11시 라이프타임에서 첫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