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자마 프렌즈' 레드벨벳 조이, "잠버릇 심해...윤주 언니에게 안긴 적도 있어"
'파자마 프렌즈' 레드벨벳 조이, "잠버릇 심해...윤주 언니에게 안긴 적도 있어"
  • 한재훈 에디터
  • 승인 2018.09.14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벨벳 조이 / 사진=김재용 기자
레드벨벳 조이 / 사진=김재용 기자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송지효, 장윤주, 조이, 성소가 총출동하는 역대급 걸크러쉬 조합의 라이프타임 신규 예능 '파자마 프렌즈'가 첫 방송을 앞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라이프타임의 신규 예능 '파자마 프렌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레드벨벳 조이는 “저는 스케줄 중에 왠 호사냐 싶을 정도로 잘 지냈고, 언니들과 함께 즐겁게 한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여러분들도 제가 느낀 즐거움을 같이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조이는 “저는 되게 낯도 많이 가리고, 새로운 사람과 친해진다는 것에 겁이 많아서 사실 처음에 걱정 많이 했다”고 초기 걱정을 말했다. 조이는 “실수를 할까봐 불안하기도 했는데, 윤주 언지와 지효 언니가 되게 잘 이끌어주시더라. 윤주 언니는 ‘왜 말이 없느냐’ 이런 식으로 계속 다가와주셔서 말을 하게 되고 기대기도 했다”고 전했다. 송지효에 대해서는 “성격이 좀 비슷한 면이 있는데, 방송 보면 아시겠지만 알고 보니 저랑 동네도 같고 이끌어주시는 게 많았다”고 전했다. 성소에 대해서는 “예전에 성소 팬이었다. 아육대에서 리듬체조 하는 모습보고 현장에서 울었었는데, 되게 밝고 인사도 예쁘게 해 줬다”면서 “먼저 다가와줘서 진짜 너무 고맙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조이는 “그룹에서 활동을 해서 제작진분들이 되게 오래 지켜봐주셨더라. 하나하나 기억해주시는 부분이 감사했고, 잘 챙겨주시고 재밌는 것도 많이 던져주셔서 빨리 친해지고 논다는 기분으로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하기 전에 멤버들에게 무섭다고 말했더니, 예능에 많이 나갔던 슬기 언니가 자신의 얘기를 해 주면서 조언을 해 줬다”고 밝히기도 했다.

주사가 있거나 잠버릇이 있는 멤버에 대해서 조이는 “제가 좀 심한데, 윤주 언니가 최근에 안기려고 했다고 하는데 기억이 전혀 안 난다”고 말해 웃음을 지어내기도 했다. 장윤주는 이에 대해 “조이가 안아주면 좋아한다”면서 “제가 그래서 만지는 걸 좋아한다”고 웃음을 자아내는 모호한 답변을 했다.

‘파자마 프렌즈’는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바쁘게 살아가는 대한민국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 4MC 를 통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훌쩍 떠날 수 있는 즉흥 여행 호캉스의 매력과 즐거움을 엿보는 재미를 느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호캉스에서 느끼는 짧은 여유 속에서 현재 자신의 고민을 공유하고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를 이해하고 알아가게 되는 프렌즈들의 성장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오는 15일 밤 11시 첫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