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훈 케이팝 칼럼] 큐브엔터테인먼트, 현아와 이던으로 스스로 무너뜨린 '신뢰감'
[한재훈 케이팝 칼럼] 큐브엔터테인먼트, 현아와 이던으로 스스로 무너뜨린 '신뢰감'
  • 한재훈 에디터
  • 승인 2018.09.14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이미지.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13일, 나름 놀랄만한 사건이 터졌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3일 오전, 현아와 펜타곤의 이던을 퇴출한다는 결정을 발표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했다.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다.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어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함께해준 두 아티스트와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일방적인 작별을 고했다.

이렇게 오전 중으로 소속사 차원에서 현아와 이던의 퇴출에 대한 공식 보도자료가 배포되었으나,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반나절 만에 현아와 이던의 퇴출은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고 입장을 번복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아티스트의 의견도 중요하기 때문에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되어야할 사안"이라며 "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주 중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대남 대표 명의의 입장문에서 "현아와 이던의 퇴출을 논의 중이었으나 확정하진 않았다"며 "좀 더 의견 조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큐브 엔터테인먼트가 "현아, 이던과의 신뢰가 깨져 퇴출을 결정했다"고 발표한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갑자기 의견을 바꾼 것이다. 공개 열애를 한 현아와 이던은 소속사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퇴출 사실을 접했다.

소속사가 커서 그런걸까. 말도 안 되는 이유다. 회사 내부에서도 매니지먼트 측은 퇴출을 원하고, 이사회와 투자자는 기다려 보자는 의견이 제기되는 등 회사 내부에서 의견이 갈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초 현아와 이던의 열애설이 불거졌을 당시 두 사람의 소속사였던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의 관계를 부인하며 “사실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하지만 둘은 이후 직접 언론인터뷰에 나서 이던과 2년째 열애 중이라 고백했고, 이후 SNS 계정에 장문으로 심경을 전하면서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이 거짓임이 밝혔다. 결국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재차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대가는 혹독했다. 소속사는 둘의 연애를 이유로 사내 규정, 계약 규정에 어긋난다면서 이들의 활동을 배제시켰다. '트리플H' 활동은 예정되어 있던 일정을 다 소화하지 못한 채 흐지부지 마무리됐고, 이던은 펜타곤 활동에서 배제돼 팬들의 우려를 샀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설립 공신이라고 불릴 정도의 경력을 갖고 있는데 포미닛부터 시작해 트리플H까지, 그리고 솔로 활동까지 어마어마한 시간과 활동을 큐브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했고, 현아가 속해 있던 포미닛 등 소속 아티스트들의 꾸준한 노력과 인기 상승으로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주식 상장까지 성공했다.  

주목해야 할 점은 현아와 이던의 퇴출 소식이 발표된 후,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최대 9%까지 떨어졌다. 주가가 9% 떨어졌다는 것은 주식시장에서 어마어마한 물량이 시장에 나왔다는 뜻으로, 쉽게 말하면 현아와 이던에 대한 일방적인 큐브의 결정이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신뢰도에 매우 큰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을 시사한다. 그런데 이러한 상황이 닥치고 큐브엔터테인먼트는 현아와 이던이 퇴출된 것은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니라고 말을 번복했다. 즉, 팬이든 아니든 우리는 큐브엔터테인먼트가 회사를 위해 기여해 온 두 아티스트를 일방적으로 내쫓고 회사의 주가가 떨어지니 말을 바꾼 것이라고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연예인은 연애를 하면 안 되는가? 누구나 사랑을 할 수 있고, 인간이 세상을 사는 이유도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팬의 곁에 항상 머물러 있을 것 같던 아이돌, 우상도 언젠가는 떠나가고, 인간은 언젠가는 죽는다. 연예인이라고 누구를 사랑하지 못할 권리도 없고, 이유도 없다. 현아와 이던이 열애를 솔직하게 고백한 것을 잘못으로 볼 수 없는데, 단지 본보기로 삼기 위해 첫 희생양이 된 셈이다. 일방적인 활동 중지에 더불어 일방적인 퇴출 소식에 이미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예전의 명성을 잃었구나 실감했다. 여기에서 끝나지 않고 입장 번복이라니, 큐브엔터테인먼트에서 과연 포미닛 같은 그룹이 다시 나올 수는 있을지 기대를 하는 것조차 사치로 느껴진다.  

현아와 이던이 끝내 퇴출이라는 아쉬움을 안게 될지, 아니면 극적으로 회사에 남게 될지 주목된다. 만약 회사에서 퇴출이라는 결정을 내린다면, 혹은 잔류라는 결정을 내리더라도 어찌되었건 큐브엔터테인먼트가 비난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 한재훈 : 언론인, 연예기획자, 前 아티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