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엔터, ‘현아-이던 퇴출’에 입장 번복...”아직 퇴출 아냐...논의 중” [전문]
큐브엔터, ‘현아-이던 퇴출’에 입장 번복...”아직 퇴출 아냐...논의 중” [전문]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09.13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가 현아와 펜타곤 이던의 퇴출에 대한 입장을 공식 번복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3일 오후 “현아와 펜타곤 이던을 퇴출시킨다는 내용에 대해 회사로서는 아직 공식적인 결정을 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는 13일 오전 회사가 공식적으로 배포한 보도자료의 내용과는 상반된 내용이다.

이는 회사 내부에서 퇴출 여부를 놓고 의견 차가 갈리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퇴출 여부를 발표했으나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9%가까이 급락했고, 이로 인해 내부의 결정이 번복되었음을 추측할 수 있다.

 

다음은 큐브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의 이던을 퇴출시킨다는 내용에 대해 회사로서는 아직 공식적인 결정을 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신대남 대표는 "현아와 이던의 퇴출은 논의 중일뿐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 해당 아티스트의 의견도 중요하기 때문에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되어야할 사안"이라며 "퇴출은 아직 결정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큐브는 "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주 중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